2019년 07월 19일 금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산업

기업 75.1% ‘신입직 채용 시 학벌 고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식용견에 새로운 이름 선물하는 ‘#NameMe’ ...
희귀질환 환자 위한 ‘착한걸음 6분걷기 캠페...

포토뉴스
 

LG화학, 볼보차그룹 차세대 전기차 프로젝트 수주

세계 최고 수준의 배터리 기술 및 양산능력 인정
뉴스일자: 2019-05-15

LG화학 오창공장에서 직원들이 전기차 배터리를 점검하고 있다

LG화학이 순수 내연기관 차량 생산 중단을 선언하고 전기차 기업으로의 변신을 선언한 볼보자동차그룹의 배터리 공급업체로 최종 선정됐다.

LG화학은 15일 볼보자동차그룹과 ‘차세대 전기차 프로젝트’에 적용될 리튬이온 배터리 장기계약을 체결했으며 구체적인 공급규모는 계약상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LG화학은 모듈형 플랫폼 기반으로 설계되는 볼보와 폴스타의 전기차 차세대 모델에 배터리를 공급하게 된다. 폴스타는 볼보자동차그룹이 2017년 론칭한 고성능 전기차 브랜드이다.

모듈형 플랫폼은 다양한 차량 모델에 적용이 가능하도록 만들어진 차체 뼈대로 이를 이용하면 원가절감 및 제품개발 기간을 축소할 수 있어 다수의 완성 차 업체들이 핵심 전략으로 채택하고 있다.

볼보자동차그룹은 2020년대 초 차세대 중대형 전기차에 적용되는 모듈형 플랫폼 ‘SPA2’를 선보일 예정이며 소형차 전용 모듈형 플랫폼으로는 CMA를 적용하고 있다.

세계 배터리 선도기업으로서 기술 및 양산능력 인정

2017년도 볼보자동차그룹은 2019년부터 신차는 전기자동차만 출시하며 2025년까지 전체 판매량의 50%를 순수 전기차로 채우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볼보자동차그룹의 차세대 초대형 프로젝트에 어느 업체 배터리가 적용될 것인가는 전 세계 자동차 및 배터리 업계의 최대 관심사였다.

볼보자동차그룹은 이와 관련해 LG화학은 전 세계 자동차업계에 리튬이온 배터리를 장기간에 걸쳐 성공적으로 공급해온 선도업체로서 기술 리더십, 책임 있는 공급망 관리, 가격경쟁력 측면에서 볼보의 엄격한 구매 가이드라인을 충족시키는 기업이라고 밝혔다.

한편 LG화학은 오랫동안 축적해온 공정기술을 바탕으로 배터리 업계 최초로 파우치형 배터리 ‘롱셀(Long Cell)’ 기술을 개발해 자동차업체에 공급하고 있다.

‘롱셀(Long Cell)’은 배터리 팩 내부의 공간을 최대한 활용하는 방식으로 에너지 밀도를 향상시켜 전기차 주행거리를 늘릴 수 있고 팩 구조를 단순화할 수 있어 ‘모듈형 플랫폼’ 기반의 전기차 제작에도 강점을 갖는다.

최근 글로벌 자동차업체들이 ‘모듈형 플랫폼’을 기반으로 3세대 전기차(1회 충전 시 주행거리 500km이상) 출시에 대한 양산 계획을 밝히면서 ‘롱셀(Long Cell)’ 배터리에 대한 세계 자동차 업계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LG화학은 국내를 비롯해 순수 전기차 시장의 90%이상을 차지하는 미국, 중국, 유럽 3개 지역에 전기차 배터리 생산거점을 구축한 유일한 업체이다.

또한 10년간 LG화학의 배터리가 탑재된 전기차는 210만대로 세계 자동차 업계에서 우수한 성능 및 안전성을 인정받아왔다.

기술력 바탕으로 대규모 수주 프로젝트 이어갈 전망

LG화학은 이번 계약을 통해 볼보자동차그룹과의 전략적 협업관계를 강화하고 전기차 배터리 분야에서의 독보적인 위치를 더욱 굳건히 할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글로벌 메이저 자동차업체들이 독자적인 모듈형 플랫폼을 통해 전기차를 개발하는 추세임을 감안할 때 LG화학은 차별화된 기술 경쟁력을 바탕으로 대규모 프로젝트 수주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실제 LG화학은 폭스바겐의 전기차 모듈형 플랫폼(MEB)기반의 전기차 수주에도 성공한바 있으며 향후 세계 자동차 시장에서도 대규모 프로젝트 수주에 성공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LG화학의 전기차 배터리 수주 잔고는 110조원으로 자동차업체들의 배터리 수주프로젝트가 대형화되고 플랫폼화 됨에 따라 수주규모는 지속 증가할 전망이다.

LG화학의 전기차 배터리 매출은 2019년에는 5조원, 2020년은 10조원으로 1년 사이 2배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며 3세대 전기차가 본격 출시되는 2020년 이후 성장세는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전세계 상위 20개 자동차 브랜드 중 13개 브랜드에 배터리 공급

LG화학은 현재 글로벌 자동차 브랜드 가치 상위 20개 중 13개 브랜드에 배터리를 공급하며 세계 전기차용 배터리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LG화학은 영국 브랜드 컨설팅업체 브랜드파이낸스가 발표한 ‘2019년 글로벌 자동차 브랜드 순위’ 상위 20개 브랜드 중 메르세데스-벤츠, 폴크스바겐, 포드, 볼보, GM, 르노, 현대차 등을 포함해 13개 브랜드에 배터리를 공급하고 있다.

전 세계 대부분의 사람들이 누구나 알고 있고 선호하는 상위 20개 자동차 브랜드 중 65%에 LG화학의 배터리가 탑재되고 있는 것이다.

LG화학 전지사업본부장 김종현 사장은 “이번 계약은 1990년대초부터 30여년에 걸쳐 R&D를 비롯해 생산, 품질 등 전분야에서 지속적인 투자를 아끼지 않았기 때문에 얻게 된 의미 있는 성과”라며 “본격적인 전기차 시대를 맞아 압도적인 경쟁력으로 배터리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으로의 지위를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글로벌 시장조사업체인 B3는 전기차 배터리 시장(리튬이온 배터리 및 니켈수소 전지)이 올해 228억5400만달러(27조1300여억원)에서 2022년 399억8400만달러(47조4800여억원)으로 75%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출처 : LG화학



 전체뉴스목록으로

삼성전자, 세계 최초 ‘12Gb LPDDR5’ 양산
현대로템, 국내 최초 Class 220 견인전동기 개발
LG전자, 프리미엄 수제맥주제조기 ‘LG 홈브루’ 출시
LG전자, 올레드 TV 여름 컬러 체험 마케팅
이오플로우, 웨어러블 인슐린 펌프 ‘신모델’ 출시 임박
삼성전자, ‘갤럭시 M20’ 사전 판매
삼성물산, 말레이시아 복합몰 공사 수주

 

신일, 계절 경계 허문 ‘냉난방기’로 인기몰이
조광페인트, 몽골 시장 진출… 품질 경쟁력으로 승부
이너테인먼트, 바스타바스타 VR Live 팬 미팅 시연
2019년형 ‘LG 사운드바’ 국내 출시
SK텔레콤, ‘EBS 데이터팩 0원 프로모션’ 실시
LG전자, ‘퓨리케어 360o 공기청정기 펫’ 출시
한국암웨이, 기업가 정신 함양 등 일자리 창출

 


010라인
3주간 집밥 먹기에 도전하는 ‘#7린지 이벤트’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