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5월 31일 일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신간

중국이 선진국 후보로 부상했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사랑의열매, ‘힘내라! 대한민국 나눔캠페인...
코로나19 극복 위한 ‘지역사랑 5% UP’ 캠페...

포토뉴스
 

죽고 싶은데 살고 싶다

실화를 바탕으로 영혼의 싸움터를 추적한 르포
뉴스일자: 2019-05-15

바른북스 출판사가 ‘죽고 싶은데 살고 싶다’ 인문(심리) 신간을 출간했다.

사람들이 고민하며 추구하는 명제, 삶을 어떻게 살아가야 할 것인가의 답은 유치할 정도로 간단하다. ‘생명을 향하는 삶’과 ‘죽음을 향하는 삶’ 중에서 어떤 것을 택하는가이다. 그러나 생명을 지향하는 삶을 방해하며 인간을 죽음의 삶으로 몰아가는 질병들이 있다. 정신질환, 뇌기능 장애이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자신이 이 정신질환의 세계와는 무관하게 살고 있다고 여기지만 거의 모든 인간은 정신질환, 뇌기능 장애라는 거대한 스펙트럼에 포함되어 살아간다. 다만 우리가 그 사실을 모르거나 인정하지 않을 뿐이다. 우리 주변의 평범한 이웃, 부모와 자식, 그리고 부부간에 주고받는 전염병 같은 갖가지 정신질환을 이 책은 실화를 바탕으로 파헤치고 있다.

우리 가정과 이웃의 얘기에서 그치지 않는다. 뇌질환의 광기로 인류를 파괴한 인물들로부터 인류의 생활방식을 바꾸고 새로운 예술과 과학의 경지를 개척한 천재들에 이르기까지 그리고 알 수 없는 죽음의 유혹에 끌려 갔던 수많은 낯익은 유명인들까지, 스스로 알게 모르게 정신질환의 굴레 속에서 살다 간 우리 주변의 수많은 삶의 주인공들을 추적했다.

독자들은 이 책을 읽어 가면서 책의 어느 부분부터 바로 자신의 이야기가 전개되는 것에 놀랄 것이다. 자신이 죽음을 향하는 삶을 기꺼이 살아왔다는 것도 발견할 것이다. 이 책은 그 방향을 바꾸려는 노력의 결실이다. 아울러 우리의 삶에 녹아져 있는 고통을 어떻게 받아들이고 어떻게 함께 살아갈 것인가의 방법론 또한 제안하고 있다. ≪죽고 싶은데 살고 싶다≫ - 이 책을 덮는 순간 우리는 그동안 모르면서 살고 있었던 정신병동의 문밖을 나와 있을 것이다. 한편 이 책의 인세는 정신건강가족미션에 전액 기부된다.

저자 소개

저자 김인종

서울 출생
경기중·고등학교 졸업
서울대학교 대학원 졸업
한국일보 미주 본사, 편집국 사회부 차장 역임
KTAN(미주 한인 TV 네트워크), 라디오 서울(AM 1650), 보도국장 역임
미국 언론인협회 LA Press 클럽으로부터 4.29 LA 폭동 취재상 수상
LA 한인기자 협회, LA 한인방송기자 협회에서 여러 차례 취재상, 특종상 등 수상

저자 김영철(D. Min.)

현, 미국 정신건강가족미션(Mental Health Family Mission) 소장
현, NAMI(National Alliance on Mental Illness) 가족교육 강사
Calvary Life Fellowship(미국인 교회) 사역
미국 오렌지새생명교회 담임목사 역임
미국 제일중앙교회 대학부 목사 역임
PMF(Potential Missionary Fellowship) 파송 선교사 

출처 : 바른북스



 전체뉴스목록으로

부의 열차에 올라타는 법
나는 SNS 마케팅으로 돈 번다
세상에 없는 생각을 만드는 5가지 방법
메모의 마법
NEW 일본어 상용한자 기초 마스터 1026
울트라러닝, 세계 0.1%가 지식을 얻는 비밀
당신의 반려동물은 잘 먹고 있나요?

 

하루 5분으로 끝내는 건강 상식 ‘백세보감’
F.I.T Book: 펜 메모 덕후의 아날로그 집중력 도구
덜 자란 어른의 감정 롤러코스터
현장이 묻고 전문가가 답하다! 안전보건 101
명상이 이렇게 쓸모 있을 줄이야
한번에 끝내는 세계사
척추 전국 시대, 최후의 한방 디스크 체질

 


010라인
3주간 집밥 먹기에 도전하는 ‘#7린지 이벤트’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