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5월 28일 목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사회

중국이 선진국 후보로 부상했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사랑의열매, ‘힘내라! 대한민국 나눔캠페인...
코로나19 극복 위한 ‘지역사랑 5% UP’ 캠페...

포토뉴스
 

국민이 만드는 도로안전 정책 국민참여단 모집

노면홈 등 위험요소 점검하고 상시 정책소통
뉴스일자: 2019-05-13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한국건설기술연구원(원장 한승헌), 한국교통안전공단(이사장 권병윤) 및 손해보험협회(협회장 김용덕)는 관계기관 합동으로 ‘도로안전 국민참여단’을 모집, 운영한다.

‘도로안전 국민참여단’은 국민들이 직접 참여하여 도로 위험요소를 상시 모니터링하고 도로안전 등과 관련한 다양한 정책을 집중적으로 제안할 수 있도록 국민 대표들을 위촉, 구성하는 것으로 도로안전에 관심이 있는 일반 국민이면 누구나 지원 가능하며 14일부터 28일까지 15일간 모집기간을 거쳐 총 200명을 선발할 계획이다.

선발된 국민참여단은 간단한 교육을 받은 후 지원 시 희망한 소관지역에 대해 ‘척척해결서비스(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를 이용하여 노면홈, 안전시설 파손 등 위험요소를 상시 신고하고 도로안전과 관련한 정책 건의·홍보, 도로관리 및 운영 등에 관한 사항에 대해 정부 소관부서 및 관련 전문기관 등과 소통하는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척척해결서비스는 스마트폰 앱을 통해 도로이용 불편사항을 신고하면 자동으로 관할 도로 관리청에서 접수·처리하는 체계이다(2014년 3월 구축).

신청은 국토교통부 누리집을 참고하여 지원양식을 다운받아 지원서 등 관련서류를 작성한 후 모집기간 내(14~28일) 전자우편으로 제출하면 되며 지원자들 중 도로안전 및 이용에 대한 관심도, 참여열정, 홍보역량 등을 심사하여 31일에 참여단을 최종 선정, 발표할 계획이다.

활동기간은 1년(2019년 6월~2020년 5월)이며 국민참여단 개개인의 활동실적 등에 따라 소정의 활동비를 지급하고 우수 참여자들에게는 국토교통부 장관 및 관련 기관장들의 표창 수여와 함께 포상도 지급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장영수 도로국장은 “도로안전 국민참여단 운영으로 도로를 이용하는 국민들의 안전과 편의를 위한 서비스가 한층 개선되기를 기대한다”며 “도로안전 국민참여단에 참여하지 않더라도 누구나 ‘척척해결서비스’ 앱을 통해 도로이용 불편사항을 신고할 수 있으니 많은 분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출처 : 국토교통부
도로운영과
박지윤 사무관
044-201-3915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전체뉴스목록으로

사랑의열매, 미국인 故人 특별 회원 가입
코로나19 긴급 고용안정지원금 홈페이지 개설
국토교통부, 국민과 함께 미래 공항 만든다
해외건설 현장 근로자用 마스크 16만개 반출
서천특화시장, 먹거리 풍성한 ‘서해동백포차’ 오픈
건설시공사, 폐목재 업체에 쓰레기 처리 떠넘겨
구직자 76.9% “올해 안에 취업 못할까 불안해”

 

서비스직 알바생 48.7% ‘초상권 스트레스’
‘칭찬합니다. 대한민국!’ 수상자 오명근 도의원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착한 소비하세요”
중·고령 장애인 건강증진사업 ‘올라! 서울!’
도전 가능 나이, 여성 ‘39.6세’ 남성 ‘41.2세’
건강체크부터 대리 구매까지… 코로나시대 효도
청소년, 코로나19로 ‘친구들과의 관계단절’

 


010라인
3주간 집밥 먹기에 도전하는 ‘#7린지 이벤트’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