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5월 19일 일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사회

삼성SDS, 글로벌 서버리스 컴퓨팅 기업에 투자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희귀질환 환자 위한 ‘착한걸음 6분걷기 캠페...
환경실천연합회, 소형 폐가전 재활용 캠페인

포토뉴스
 

국민이 만드는 도로안전 정책 국민참여단 모집

노면홈 등 위험요소 점검하고 상시 정책소통
뉴스일자: 2019-05-13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한국건설기술연구원(원장 한승헌), 한국교통안전공단(이사장 권병윤) 및 손해보험협회(협회장 김용덕)는 관계기관 합동으로 ‘도로안전 국민참여단’을 모집, 운영한다.

‘도로안전 국민참여단’은 국민들이 직접 참여하여 도로 위험요소를 상시 모니터링하고 도로안전 등과 관련한 다양한 정책을 집중적으로 제안할 수 있도록 국민 대표들을 위촉, 구성하는 것으로 도로안전에 관심이 있는 일반 국민이면 누구나 지원 가능하며 14일부터 28일까지 15일간 모집기간을 거쳐 총 200명을 선발할 계획이다.

선발된 국민참여단은 간단한 교육을 받은 후 지원 시 희망한 소관지역에 대해 ‘척척해결서비스(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를 이용하여 노면홈, 안전시설 파손 등 위험요소를 상시 신고하고 도로안전과 관련한 정책 건의·홍보, 도로관리 및 운영 등에 관한 사항에 대해 정부 소관부서 및 관련 전문기관 등과 소통하는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척척해결서비스는 스마트폰 앱을 통해 도로이용 불편사항을 신고하면 자동으로 관할 도로 관리청에서 접수·처리하는 체계이다(2014년 3월 구축).

신청은 국토교통부 누리집을 참고하여 지원양식을 다운받아 지원서 등 관련서류를 작성한 후 모집기간 내(14~28일) 전자우편으로 제출하면 되며 지원자들 중 도로안전 및 이용에 대한 관심도, 참여열정, 홍보역량 등을 심사하여 31일에 참여단을 최종 선정, 발표할 계획이다.

활동기간은 1년(2019년 6월~2020년 5월)이며 국민참여단 개개인의 활동실적 등에 따라 소정의 활동비를 지급하고 우수 참여자들에게는 국토교통부 장관 및 관련 기관장들의 표창 수여와 함께 포상도 지급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장영수 도로국장은 “도로안전 국민참여단 운영으로 도로를 이용하는 국민들의 안전과 편의를 위한 서비스가 한층 개선되기를 기대한다”며 “도로안전 국민참여단에 참여하지 않더라도 누구나 ‘척척해결서비스’ 앱을 통해 도로이용 불편사항을 신고할 수 있으니 많은 분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출처 : 국토교통부
도로운영과
박지윤 사무관
044-201-3915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전체뉴스목록으로

안전에는 베테랑이 없습니다
세대별 직장에 대한 가치 달라졌다
은퇴자협 10명중 9명, 70세 노년연령상향 찬성
과기정통부, 행안부와 국민중심 디지털사회혁신
공기안전대피소 신설… 원자력 공기안전 기반
국민이 만드는 도로안전 정책 국민참여단 모집
끼와 재능 앞세운 사회공헌 참여자들

 

“대전시 기술제안입찰발주 철회하라” 궐기대회
저시력 소외계층 돕는 ‘희망의 안경원’ 개소식
강남 대모산 풍석시민공원, 자금난으로 경매
남성 독거노인 자립지원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
어린이날, 스타필드 고양으로 벌룬 정글 탐험 떠나요
낙태죄 헌법 불합치, 피임 교육과 실천 중요해져
수도권 주택공급계획에 따라 광역교통개선대책 수립

 


010라인
AMD 애슬론2 X4 640 3.0GHz + 전용메인보드_파워450W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