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7월 19일 금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연예

기업 75.1% ‘신입직 채용 시 학벌 고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식용견에 새로운 이름 선물하는 ‘#NameMe’ ...
희귀질환 환자 위한 ‘착한걸음 6분걷기 캠페...

포토뉴스
 

박민영, 로코 여신의 활약은 이제부터

tvN 드라마 그녀의 사생활, 로코 맛집 등극
뉴스일자: 2019-05-13

여신 박민영의 활약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연일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는 tvN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은 직장에선 완벽한 큐레이터지만 알고 보면 아이돌 덕후인 성덕미(박민영 분)가 까칠한 상사 라이언(김재욱 분)과 만나며 벌어지는 드라마로, 박민영은 극 중 5년 차 큐레이터와 덕력만렙 덕후라는 이중 매력을 가진 성덕미 역을 맡았다.
 
지난 9일 방송된 10회에서는 서로를 향한 진심을 확인한 덕미와 라이언이 안방극장을 핑크빛으로 물들였다. 공방에서 라이언과 덕미는 서로의 진심을 확인했고, 입을 맞추며 달달한 연애의 시작을 알렸다.
 
진짜 연애를 하게 된 라빗 커플은 시청자들의 열띤 환호를 이끌어냈다. 호칭을 고민하는 모습이나 자신의 어떤 면이 좋았냐고 묻는 라이언에 민망해하는 덕미의 모습 등 막 시작한 연인의 풋풋한 설렘이 완벽하게 그려졌다. 야경 데이트를 하고 목걸이를 선물하며 로코 케미에 불을 지피기도 했다.
 
한편, 덕미에게 고백을 하려고 결심한 남은기(안보현 분)는 갑자기 찾아온 이선주(박진주 분) 때문에 고백에 실패했다. 덕미의 대한 마음을 깨달은 은기가 과연 덕미에게 고백을 할 수 있을지, 그 고백이 라빗 커플에게 어떤 영향을 미칠지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방송 말미에는 덕미가 일코 해제의 순간에 직면하며 앞으로의 전개에 흥미를 더했다. 차시안(정제원 분)의 출근길을 찍기 위해 덕후 모드로 준비를 마친 덕미는 자신을 찾아온 라이언과 마주칠 위기에 처했다. 급히 은기의 뒤에 숨은 덕미에게 라이언은 “나와요. 성덕미씨”라고 말했지만 덕미는 쉽게 자신을 드러내지 못했고, 이에 라이언은 “괜찮아요. 시나길님”이라는 말로 긴장감 넘치는 엔딩을 선사했다.
 
본격적인 로맨스가 시작되자 ‘로코 여신’ 박민영의 활약이 더욱 빛났다는 평이다. 박민영은 사랑스러운 비주얼과 다양한 연기 경험을 통해 다져진 안정적인 연기력을 바탕으로 특유의 매력을 덧칠, 성덕미라는 캐릭터를 완벽하게 그려냈다. ‘그녀의 사생활’에서 더 업그레이드된 로코 여신의 면모를 보여주고 있는 박민영에 대한 시청자들의 응원이 계속되고 있다.
 
tvN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은 매주 수요일, 목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 제공: tvN ‘그녀의 사생활’ 방송 캡처]
   
출처 : 나무엑터스



 전체뉴스목록으로

'보좌관' 유성주, 이정재 변화시켰다
‘60일, 지정생존자’ 지진희 눈빛의 힘
배우 정예진, ‘평일 오후 세시의’ 새로운 흐름의 등장
박원숙-백일섭-류진, 인생의 페이소스 묻어난 감동
YOO&I, 배우 공유 생일기념 소아암 치료비 기부
전국대학 실용음악 모의고사
전국 대학 스트릿 댄스 동아리 배틀대회 ‘대-접전’

 

인디스땅스 2019, 역대 최다지원으로 접수 마감
드라맥스•MBN ‘레벨업’ 신정윤, 유쾌한 존재감
'아스달 연대기' 조성하, 숨겨왔던 야망 드러내
‘60초, 엔딩 저격수’ 이준혁, 기적의 생존자
최연소 가수 저작권자 최하늘, ‘최하늘 마더구스’ 발매
한국 시니어모델 할리우드 런웨이에 선다
'아스달 연대기' 조성하, '관록 있는 연기력

 


010라인
3주간 집밥 먹기에 도전하는 ‘#7린지 이벤트’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