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7월 18일 목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경영

기업 75.1% ‘신입직 채용 시 학벌 고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식용견에 새로운 이름 선물하는 ‘#NameMe’ ...
희귀질환 환자 위한 ‘착한걸음 6분걷기 캠페...

포토뉴스
 

LG화학, 15.6억달러 글로벌 그린본드 발행

전 세계 화학기업 최초의 그린본드
뉴스일자: 2019-04-10

LG화학이 전 세계 화학기업 최초로 그린본드 발행에 성공했다.

LG화학은 9일 총 15.6억달러(약 1조7800억원) 규모의 글로벌 그린본드를 발행했다.

이는 국내기업이 발행한 그린본드 기준으로 역대 최대 규모다.

글로벌 그린본드는 미국, 유럽, 아시아 등 세계 주요 금융시장에서 동시에 발행돼 유통되는 국제채권으로 발행대금의 용도가 신재생 에너지, 전기차 등의 친환경 투자로 한정된 채권이다.

LG화학은 이번 그린본드 발행을 통해 일반채권 대비 경쟁력 있는 금리로 외화를 조달하고 지속 가능한 친환경 기업 이미지 제고 효과도 거둘 수 있게 됐다.

LG화학의 글로벌 그린본드는 달러(USD)와 유로(EURO)로 발행되며, 5.5년 만기 5억달러와 10년 만기 5억달러, 4년 만기 5억유로 등 총 3개의 채권으로 구성됐다.

금리는 고정금리로 달러 5.5년 만기 채권은 미국 5년물 국채금리(Treasury Rate) 2.329%에 0.95%p를 더한 3.279%, 10년 만기 채권은 미국 10년물 국채금리 2.520%에 1.175%p를 더한 3.695%의 금리로 각각 발행됐다.

유로 4년 만기 채권은 유럽 4년물 미드스왑금리(Mid-swap Rate) -0.051%에 0.65%p를 더한 0.599%의 금리로 발행됐다.

이는 최초 제시 금리 대비 최소 0.275%p(27.5bps)에서 최대 0.35%p (35bps)가 낮아진 수준이다(0.01%p=1bp, basis point).

LG화학은 미국, 유럽 금융시장에서 발행된 한국채권 중 역대 최대 주문 물량인 총 105억달러(달러 59억, 유로 41억) 규모의 매수 주문이 몰리면서 당초 예상보다 개선된 조건으로 발행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LG화학은 확보한 자금을 전기차 배터리 수주 물량 공급을 위한 투자 자금으로 사용할 계획이다.

LG화학 COO(최고운영책임자) 정호영 사장은 “이번 글로벌 그린본드의 성공적인 발행은 전기차 배터리 분야에서 세계 최고의 경쟁력을 다시 한 번 인정받은 결과”라며 “앞으로도 친환경 미래 사업 중심으로 사업구조를 더욱 고도화해 기업가치를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 LG화학



 전체뉴스목록으로

에어컨 서비스 상담에 인공지능 ‘음성봇’
인프로, 사료 자동 주문 서비스 시범 운영
아미코스메틱, 미혼모 위한 화장품 기부 진행
네오펙트, 미국·독일의 재활 병원에 잇따라 수주
신일, 100년 기업으로 나아갈 것
한국몰렉스, 10년 연속 ‘일하기 좋은 기업 대상’
기업고객用 ‘씨티 페이먼트 아웃라이어 디텍션’

 

신한카드, DIY형 초개인화 카드 선보여
LS전선, 대만 1180억원대 해저케이블 계약
NCH 코리아, ‘상업시설 관리 솔루션’ 3종 출시
BBQ, 청춘마케터 광고 공모전 참가자 모집
미코노미 세대 위한 기업의 CSR 활동 활발
LG CNS, 식재료 유통 ‘세이정보기술’과 MOU
직장인 2명중 1명 “자기개발 한다”

 


010라인
3주간 집밥 먹기에 도전하는 ‘#7린지 이벤트’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