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4월 24일 수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경영

삼성SDS, 글로벌 서버리스 컴퓨팅 기업에 투자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환경실천연합회, 소형 폐가전 재활용 캠페인
대학생 불법 피라미드 예방 캠페인

포토뉴스
 

인사담당자 61% “불합격통보 따로 안 한다”

구체적인 채용 불합격 사유 알려준다 14%뿐
뉴스일자: 2019-04-09

인사담당자 5명 중 3명은 채용 진행 시 탈락자에게 별도의 불합격통보를 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불합격통보를 한다고 답한 기업 인사담당자들 중에서도 구체적인 불합격 사유를 알려준다고 답한 응답자는 극히 적었다.
 
취업 준비의 시작, 잡코리아(www.jobkorea.co.kr, 대표 윤병준)가 기업 인사담당자 364명을 대상으로 <불합격 통보>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설문에 참여한 인사담당자 61.0%가 채용 진행 시 ‘불합격자에게는 따로 통보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이는 2017년 동일 조사 결과(불합격통보 안 한다, 58.9%)보다 2%P가량 증가해 비슷한 수준을 기록했다.
인사담당자들이 불합격 통보를 하지 않는 이유는 ‘연락이 없으면 자연스럽게 불합격이라고 생각할 것 같아서(63.1%)’, ‘좋은 소식도 아닌데 통보하기 껄끄러워서(50.5%)’, ‘굳이 통보해야 할 이유를 느끼지 못해서(30.6%)’ 등이었다(*복수응답).
 
반면 ‘불합격 사실을 통보한다’고 답한 인사담당자는 전체 중 39.0%였는데, 이들은 보통 ‘문자 통보(71.8%)’, ‘이메일 통보(42.3%)’ 등 방법으로 불합격 사실을 공지했다(*복수응답). 그러나 불합격 사실 통보 시에도 불합격 사유를 알려주는 경우는 드물었다. 잡코리아가 ‘불합격 통보 시 불합격 사유에 대해서도 알려주시나요?’라고 질문한 결과, 전체 중 14.1% 만이 ‘불합격 사유를 구체적으로 알려준다’고 답한 것. 대부분의 경우 ‘회사와 맞지 않을 뿐이라고 의례적인 이유만 말한다(56.3%)’, ‘불합격 사유에 대해서는 말해주지 않는다(29.6%)’고 답했다.
 
한편 잡코리아 조사 결과 인사담당자들은 불합격 사실을 알려주지 않는, 이른바 깜깜이 채용으로 인한 구직자들의 어려움에 대부분 공감의 뜻을 표했다. 인사담당자 85.7%가 깜깜이 채용으로 인한 구직자들의 어려움을 ‘이해한다(공감한다)’고 답했던 것. 향후 불합격 소식을 통보(공지)하는 기업이 늘어날지 묻는 질문에는 41.8%가 ‘늘어날 것’이라 답했고, 28.6%는 ‘늘어나지 않을 것’이라 예측했다.

출처 : 잡코리아
 



 전체뉴스목록으로

오렌지라이프, 애자일 조직 도입 1년
KT, 텔스타홈멜와 스마트팩토리 시장 확대
가장 많이 받은 면접질문 1위 ‘직무이해도’
KB국민은행, 통신·금융 원스톱 서비스 개발 나서
신한카드, Visa와 손잡고 스타트업 육성
채용공고 41% ‘경력자 우대’
에쓰푸드, ‘아모제푸드시스템’ 인수계약 체결

 

LG전자, CJ푸드빌과 푸드 로봇 공동 개발
면접 분위기, 입사 결정에 영향... 합격해도 입사 안해
입사지원 타이밍, 접수시작 2~3일내
SK텔레콤 · 현대기아차, 모빌리티 스타트업 키운다
삼성SDS, 테크 마힌드라와 블록체인 글로벌 사업 협약
자동 급여계산 서비스 사용자 한 달 새 350% 이상 증가
한전, 공공기관 최초 ‘전력 빅데이터 융합센터’

 


010라인
AMD 애슬론2 X4 640 3.0GHz + 전용메인보드_파워450W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