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4월 24일 수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자동차

삼성SDS, 글로벌 서버리스 컴퓨팅 기업에 투자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환경실천연합회, 소형 폐가전 재활용 캠페인
대학생 불법 피라미드 예방 캠페인

포토뉴스
 

카방, 앱으로 내 차 실연비 측정 서비스 개시

연비, 알아야 줄인다
뉴스일자: 2019-04-08

생활밀착형 자동차 관리 애플리케이션 ‘카방’이 자동차 실연비 측정 기능을 서비스한다.

카방은 한국에너지공단과 업무협약을 맺으며 에너지공단이 보유한 공공데이터와 카방의 실생활 중심의 정보 기술을 서로 공유하며 실연비 측정 관련 기능 강화에 나서기도 했다.

자동차를 선택할 때 중요한 기준 중 하나가 바로 연비이다. 일반적인 운전자들은 자동차 뒷좌석 유리에 스티커로 표시된 공인연비만을 알고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러나 자동차 연비 효율에는 날씨, 도로 상태, 운전 습관 등 주행 환경이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공인연비와 실제 주행을 해서 나오는 연비는 차이가 날 수밖에 없다.

따라서 연비 효율을 높이는 운전습관을 들이기 위해서는 내 차의 실연비를 아는 것이 중요한데, 기존에는 일반 운전자가 실연비를 측정하는 것이 어려운 편이었다. 실연비 측정을 위해 기존에는 연료를 가득 주유한 후 연료가 떨어질 때까지 주행한 후 다시 가득 주유해 총 연료량을 계산한 뒤 실제 사용한 연료 소모량과 주행거리를 비교하는 풀투풀(Full-To-Ful) 측정 방식을 이용했다. 풀투풀 측정은 연료가 다 떨어질 때까지 주행을 해야 하고 소모량을 알기 위해 따로 계산해야 한다는 불편이 있었다.

카방 애플리케이션은 차량 소유주 본인의 핸드폰에 애플리케이션을 다운받은 뒤 차량 번호를 입력하는 것만으로도 다양한 정보를 제공 받을 수 있다. 실연비의 경우에도 앱을 다운 받아 차량번호를 등록하고 주유비 결제 문자를 연동해 주행 거리를 확인하고 입력하는 것만으로 간편하게 확인이 가능하다.

카방 박병각 대표는 “카방은 운전자들의 편의 제공은 물론 에너지 절약과 친환경적 자동차 생태를 만들기 위해 개발한 애플리케이션이다”며 “카방을 이용한 편리하고 정확한 실연비 측정으로 운전자들이 보다 경제적이고 효율적인 주행을 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카방은 차량의 기본 정보, 관리 정보, 신차 정보를 제공하는 애플리케이션으로 내 차의 기본 정보는 물론이고 검사, 세금, 연비, 수리, 범칙금, 압류 여부 등 관리 정보를 알려주고 보험, 금융 등 제휴 서비스와 신차 관련 정보 등을 한곳에 모아 제공하는 애플리케이션이다. 올해 안으로는 미세먼지 감축 관련 차량통제 정보, 차량공유 및 대리운전서비스, 수입차 부품 직구대행 서비스 등과 같은 추가 기능을 서비스할 예정이다.

출처 : 카방 홍보대행



 전체뉴스목록으로

전기이륜차 배터리 표준화 속도 불붙나?
디젤 돌풍 끝난 후 친환경 연료 득세
신차 장기렌터카 효율적인 이용법
기아차, ‘스마트 할부 프로그램’ 탄생
현대자동차, 2019 상용사업본부 신입 상시 채용 중
장기 렌트카, 대출로 인식되지 않아 신용 하락 없어
디지털 전환의 장애요소 되는 자동차 산업 문화

 

현대자동차, 최고 기술진 ‘코드42’에 전략 투자
기아자동차, 2020년형 THE K9 출시
기아자동차, 글로벌 RV 1500만대 판매 눈앞
고속도로 첫 수소충전소 정식 개장
현대차, 동서발전·덕양과 수소연료전지 발전 시범 사업
현대차, ‘2019 eSports WRC Korea’ 대회 국내 개최
카모아, 울릉도 최초 전기차 렌트카 시작

 


010라인
AMD 애슬론2 X4 640 3.0GHz + 전용메인보드_파워450W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