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2월 29일 토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경영

기업 75.1% ‘신입직 채용 시 학벌 고려’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아동학대인식개선사업 ‘학대피해아동 발견 ...
식용견에 새로운 이름 선물하는 ‘#NameMe’ ...

포토뉴스
 

기업 75.1% ‘신입직 채용 시 학벌 고려’

기업 23.0% 더 선호하는 출신학교 있다
뉴스일자: 2019-03-24

블라인드 채용이 시행에 들어간 가운데 채용 현업에서는 여전히 신입직 지원자의 학벌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조사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기업 인사담당자 10명 중 7명 이상이 지원자의 학벌을 고려하고 있었다.
 
취업준비의 시작 잡코리아가 최근 인사담당자 38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잡코리아 조사에 따르면 기업 인사담당자 68.6%가 신입직원 채용 시 ‘어느 정도 학벌을 고려하고 있다’고 응답했으며, 6.5%는 ‘많이 고려하고 있다’고 답했다. 신입직 채용 시 ‘학벌을 전혀 고려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24.9%에 불과했다.
 
기업형태 별로 보면 대기업의 경우 중소기업에 비해 신입직 채용 시 학벌을 고려하는 경향이 다소 높았다. 잡코리아 조사 결과 중소기업의 경우 69.1%가 신입직 채용 시 학벌을 어느 정도 고려하고 있었으며, ‘많이 고려한다’ 4.7%, ‘전혀 고려하지 않는다’는 26.2%로 조사됐다. 반면 대기업은 ‘어느 정도 고려한다’는 응답이 72.4%로 중소기업에 비해 3.3%P 높았으며, ‘많이 고려하고 있다’는 응답도 6.9%로 중소기업에 비해 다소 높았다.
 
특히 이들 기업 인사담당자들에게 ‘신입직 채용 시 더 선호하는 출신학교가 있는지’ 질문한 결과, 23.0%가 ‘있다’고 응답했다. 기업형태별로는 △대기업이 48.3%로 가장 높았으며, △공기업 36.7% △중소기업 15.3% 순이었다.
더 선호하는 출신학교로는 △서울 지역 대학이 56.8%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수도권 내 대학(27.3%) △지방 대학(10.2%) △해외 대학(5.7%) 순이었다.
 
위 대학을 더 선호하는 이유로는 △해당 학교 출신자들이 일을 잘하는 경향이 높아서(35.2%)와 △경영진들이 선호하는 학교이기 때문(34.1%)이란 응답이 각각 1,2위를 차지했다. 이외에 △해당 학교 출신자들의 인맥 및 네트워크를 활용할 수 있기 때문(12.5%) △누구나 다 아는 명문대이기 때문(8.0%) △해당 학교 출신자들이 회사 내 많이 근무하고 있어서(6.8%) 등의 순이었다.
 
신입사원 채용 시 더 선호하는 전공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30.9%가 ‘있다’고 응답했으며, 선호하는 전공으로는(*주관식 문항) △경영학과가 20.9%로 가장 높았으며, △컴퓨터공학과(13.9%) △전자공학과(12.2%) △디자인학과(7.8%)  △호텔관광학과(7.8%) 등의 순이었다. 인사담당자 10명 중 1명 정도인 11.3%는 직무 관련 학과면 더 선호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들 기업 인사담당자들에게 채용 시 나와 같은 출신학교 지원자에 대한 평가에 대해 질문한 결과, △타 지원자들과 똑같이 평가한다는 응답이 80.1%로 압도적으로 높았으며, △조금 후하게 평가한다 11.5%, △오히려 더 엄격하게 평가한다 8.4% 순이었다.

출처 : 잡코리아
 
 
 



 전체뉴스목록으로

푸르덴셜생명, 한국에서 가장 존경받는 기업 1위
한전, 2019년 영업적자 지속
구직자 10명 중 9명, 채용시장 위축 체감
LG생활건강, 업무 로봇 ‘알 파트장’ 채용
美 프로페이스 사이언시스, 이원컴포텍 2대 주주
현대상선, ‘디 얼라이언스’ 중동 노선 서비스 확정
제이알글로벌리츠, 국토부 영업인가 획득

 

SK그룹, 강한 기업문화 토대 ‘SKMS’ 개정
대기업 대졸 신입 평균연봉 4천118만원
신한금융투자 · 현대케피코 ‘채용연계형 인턴십’
서울식품, 수원시 음식물자원화시설 위탁운영 계약
LG생활건강, 피지오겔 아시아·북미 사업권 인수
지엔원에너지, 합병 등기 완료… 코스닥 상장
청소장비로 건물 청결관리, 마스크로 고객안전

 


010라인
3주간 집밥 먹기에 도전하는 ‘#7린지 이벤트’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