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5월 23일 목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생활

삼성SDS, 글로벌 서버리스 컴퓨팅 기업에 투자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희귀질환 환자 위한 ‘착한걸음 6분걷기 캠페...
환경실천연합회, 소형 폐가전 재활용 캠페인

포토뉴스
 

직장인과 알바생, 화이트데이 의리사탕 챙긴다

고마운 분들에게 감사를 표하기 위해
뉴스일자: 2019-03-14

화이트데이를 맞아 상사•동료의 사탕을 준비하는 직장인과 알바생이 많을 것으로 보인다. 함께 일하는 분 등 지인에게 가벼운 사탕선물을 건네는 화이트데이 트랜드 ‘의리 사탕’ 문화를 따르는 직장인과 아르바이트생이 많은 것이다.
 
취업 준비의 시작 잡코리아(www.jobkorea.co.kr, 대표 윤병준)가 아르바이트포털 알바몬과 함께, 직장인과 알바생 1,812명을 대상으로 <화이트데이>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전체 응답자 중 53.4%가 화이트데이에 상사, 동료에게 ‘의리사탕을 선물할 것’이라 답했다.
 
특히 ‘의리사탕을 선물할 것’이란 답변은 직장인(61.0%)이 알바생(49.3%)보다 12%P 가량 많았다. 의리사탕은 ‘동기/동료’에게 선물한다는 답변이 87.0%로 가장 많았고, 이어 ‘상사(47.8%)’, ‘후배/부하직원(41.3%)’, ‘사장님(30.9%)’ 순으로 이어졌다.
 
직장인과 아르바이트생은 고마움을 표시하기 위해 의리사탕을 선물한다고 답했다. 잡코리아가 의리사탕을 챙긴다고 답한 응답자들에게 그 이유를 묻자 ‘평소 고마운 분들에게 감사를 표하기 위해’라는 답변이 62.7%로 1위에 올랐던 것. 다음으로 ‘잘 부탁 드린다는 인사 의미로(37.6%)’ 챙긴다는 답변과 ‘재미 삼아, 기분 전환을 위해(35.1%)’, ‘지난 기념일(발렌타인 데이 등)에 선물을 받아 답례로(11.3%)’ 의리사탕을 선물한다는 답변 등이 이어졌다(*복수응답). 반면 ‘다른 직원들이 챙겨서 어쩔 수 없이 챙긴다(6.8%)’는 답변과 ‘은근히 바라고 눈치를 줘서 챙긴다(5.2%)’는 답변은 소수로 집계돼 직장인과 알바생 다수가 자발적으로 의리사탕을 챙긴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었다.
 
잡코리아 조사 결과 함께 일하는 상사•동료에게 사탕선물을 건네는 의리사탕 문화를 긍정적으로 보는 시선이 많았다. ‘의리사탕 주고 받는 문화를 어떻게 생각하시나요?’라는 질문에 ‘선물을 준 사람에게 호감이 생기고 기분이 좋아진다’는 답변이 50.6%로 1위에 올랐던 것. 반면 ‘답례를 해야 할 것 같아 부담스럽다’는 답변도 33.6%, ‘의미 없고 돈 아깝다’는 19.2%로 적지 않은 비율을 차지했다(*복수응답).
 
한편 설문에 참여한 여성 직장인, 알바생들은 화이트데이에 가장 받고 싶지 않은 선물로 ‘만들어서 파는 큰 사탕 바구니(37.9%)’를 꼽았다. 다음으로 ‘커다란 곰인형(35.1%)’과 ‘준비 없이 나와서 즉석에서 사주는 선물(24.9%)’, ‘부담스러운 고가의 선물(22.8%)’ 등도 받고 싶지 않은 선물로 꼽혔다(*복수응답).

출처 : 잡코리아



 전체뉴스목록으로

안전한 뉴질랜드산 녹용제품 ‘경녹원’ 출시
썬키스트 ‘네버스탑’ 리뉴얼 출시
씰리침대, 베딩 신제품 4종 출시
GS25, 호텔 빙수 부럽지 않은 프리미엄 빙수 출시
일본 완판 ‘참존 지이 쿠션’ 국내서도 만난다
A형 간염 예방, 손씻기만으론 부족하다
때와 장소 가리는 스타일링으로 봄날 스타일지수 UP

 

깔끔하고 부드러운 노니주스 ‘노니엔클리어’
직장인 88.6% 현재 직업에 불안감 느껴
GS25, 오모리 김치 원물 정통 오모리두부김치찌개
건강식품회사 채움, ‘이제는’ 시리즈 22종 출시
캐나다 자연산 바닷가재 담은 ‘동원 캐나다 랍스타’
관리 필요한 가전제품 효율적으로 렌탈하는 방법
‘매일아침 든든너츠’ 드링크 요거트

 


010라인
AMD 애슬론2 X4 640 3.0GHz + 전용메인보드_파워450W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