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5월 23일 목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사회

삼성SDS, 글로벌 서버리스 컴퓨팅 기업에 투자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희귀질환 환자 위한 ‘착한걸음 6분걷기 캠페...
환경실천연합회, 소형 폐가전 재활용 캠페인

포토뉴스
 

취준생 36%, 공채시즌 준비시간 부족해

공채 취준생의 하루…자료검색에만 2시간 20분 소요
뉴스일자: 2019-03-13

상반기 공채시즌이 한창인 요즘, 취업준비생들은 하루 평균 2시간 20분을 공채 자료검색∙수집에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소서 작성 역시 매일 2시간 이상 소요돼 하루 평균 4시간 이상을 공채 준비에 사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 준비의 시작, 잡코리아(www.jobkorea.co.kr, 대표 윤병준)가 2019년 상반기 신입공채에 지원하는 취업준비생 701명을 대상으로 ‘공채 준비’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먼저 잡코리아는 상반기 신입공채 지원자들에게 공채 준비시간이 충분했는지 물었다. 그 결과 5명 중 2명 가량인 36.5%의 응답자가 ‘공채 준비 시간이 부족하다’고 답했다. 준비 시간이 ‘적당하다’는 답변은 53.2%로 가장 많았고, 반면 시간이 ‘충분하고 넉넉하다’고 생각하는 응답자는 10.3%로 소수에 그쳤다. 공채 준비시간이 부족하다고 답한 응답자들은 시간이 부족하다고 느끼는 이유로 ‘평소 준비가 부족해서(55.5%)’, ‘자기소개서, 포트폴리오 등 서류작성 압박 때문에(41.4%)’, ‘공채공고가 특정 시기에 몰려 나와서(30.1%)’ 등을 꼽았다(*복수응답).
 
잡코리아에 따르면 취준생들은 공채시즌에 자료검색∙수집에만 하루 평균 140.7분(2시간 20분), 자소서 작성에 122.0분(2시간)을 소요하는 등 매일 4시간 이상을 공채 준비에 사용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앞서 공채준비 시간이 부족했다고 답한 그룹의 경우, 시간이 충분하다고 답한 그룹보다 공채 준비에 소요되는 시간이 길었다. 실제로 ▲시간이 부족하다는 그룹에서는 자료검색∙수집에 매일 144.0분을 소요한 반면, ▲시간이 충분하다고 답한 그룹은 하루 평균 106.9분 만을 자료검색∙수집에 사용해 매일 30분 이상의 차이를 보였다. 자소서 작성 역시 ▲시간이 부족하다는 그룹(133.2분)과 ▲시간이 충분하다고 답한 그룹(93.0분)간 차이가 있었다.
 
한편 취준생들이 공채자료를 수집하는 경로를 조사한 결과 ‘잡코리아 등 취업사이트 채용공고 검색∙조회’가 69.9%의 응답률로 1위에 올랐다. 이어 ‘지원 기업 채용페이지, 홈페이지 확인(43.9%)’, ‘취업 카페 내 게시판 검색 및 조회(29.8%)’, ‘정부∙지자체 등이 운영하는 취업지원센터 이용(12.3%)’ 순이었다(*복수응답).
 
출처 : 잡코리아



 전체뉴스목록으로

서울시, 청년 위한 블루터치 콘서트 ‘선물’ 개최
지방소멸 대응, 4가지 맞춤형 도시유형별 인구정책
중대재해시 작업중지 기준 공정하고 투명하게
국회 의석수 늘리는 것은 부패집단 덩치 키우기
안전에는 베테랑이 없습니다
세대별 직장에 대한 가치 달라졌다
은퇴자협 10명중 9명, 70세 노년연령상향 찬성

 

과기정통부, 행안부와 국민중심 디지털사회혁신
공기안전대피소 신설… 원자력 공기안전 기반
국민이 만드는 도로안전 정책 국민참여단 모집
끼와 재능 앞세운 사회공헌 참여자들
“대전시 기술제안입찰발주 철회하라” 궐기대회
저시력 소외계층 돕는 ‘희망의 안경원’ 개소식
강남 대모산 풍석시민공원, 자금난으로 경매

 


010라인
AMD 애슬론2 X4 640 3.0GHz + 전용메인보드_파워450W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