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3월 21일 목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연예

삼성SDS, 글로벌 서버리스 컴퓨팅 기업에 투자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대학생 불법 피라미드 예방 캠페인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 따뜻해 마스크 캠페인

포토뉴스
 

고품격 명품 보컬 조항조, 꾸준히 음악적 변신 하고 싶다

음악은 다양성이 필요해
뉴스일자: 2019-03-08

7일 RNX TV ‘유대영의 뮤직토크’에 고품격 명품 보컬 ‘조항조’가 출연했다.

유대영 앵커는 가수 조항조를 “2014년 MBC가요 베스트 대상, 2012년 제12회 대한민국 전통가요대상 남자7대 가수상, 2012년 제19회 대한민국 연예예술상 올해의 10대 가수상을 수상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뛰어난 가창력과 무대매너에 외모까지 준수하다며 남녀노소 고른 팬층을 갖고 계시는 것 같은데 비결이 무엇인가?”고 물었다.

조항조는 “상은 그렇게 중요하지 않은것 같다”고 쑥스러워하며 “진정성 있는 노래로 마음을 위로해주고 행복감을 주기 때문에 좋아해주시는 것 같다”고 대답했다.

유대영은 “조항조씨는 ‘사랑찾아 인생을 찾아’, ‘만약에’, ‘남자라는 이유로’, ‘거짓말’, ‘옹이’ 등 다양한 히트곡 등이 있는데 타이틀 곡을 선정할때 기준이 있는가?”고 질문했다.

이에 조항조는 “가사에 많이 치중한다. 왜냐하면 멜로디도 중요하지만 가사로 공감대가 형성되기 때문이다”고 답했다.

유대영은 “굉장히 다양한 창법을 구사하시는데 어떤 창법이 편한가?” 물었고, 조항조는 “곡마다 해석을 해야하는데 곡을 받으면 어떤 감성이나 테크닉으로 해석해야 하는지 스케치를 한다”고 답했다.

이어 조항조는 “음악은 다양성이 필요하다. 꾸준히 음악적 변신을 하고싶다. 그래서 지금 정통 EDM음악을 작업 중이다”고 말해 앞으로 보여지게 될 조항조의 음악을 더욱 기대하게 만들었다.

또 유대영은 “조항조하면 KBS2TV 드라마 ‘왕가네 식구들’에 삽입된 OST ‘사랑찾아 인생을 찾아’를 빼놓을 수 없다”며 당시 이노래가 선풍적 인기를 끌며 대박이 났는데 어떻게 참여하게 됐는지 물었다.

이에 조항조는 “OST를 불러줄 수 없겠냐고 의뢰가 왔다. 부담이 조금 있었지만 맡은바 최선을 다했다”며 “드라마가 좋아서 잘 뭍어났던것 같다”고 답했다.

유대영은 “창법도 다르고 그래서 조항조씨가 부른지 몰랐다”고 말했고, 조항조는 “방송국쪽에서 그렇게 불러달라고 했다”며 “제가 부른 걸 밝히지 말아달라고 했다. 왜냐하면 선입견이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티저음악에도 이름을 올리지 않았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가수 조항조는 “RNX TV 시청자분들이 뭐든지 잘되셨으면 좋겠다. 항상 건강하시고 늘 긍정적인 마음으로 좋은 일만 있었으면 좋겠다. 그리고 RNX TV와 유대영의 뮤직토크 많이 사랑해달라”며 훈훈하게 방송을 마무리했다.

출처 : 더알엔엑스엔터테인먼트




 전체뉴스목록으로

개그우먼 심진화, 쉬엔비 소마 모델 발탁
아미코스메틱 BRTC 브랜드 모델 김종국, 중국 방문
‘킹아더’ 장승조, 화려한 복귀... 호평 속 첫공 성료
일루마 골든드롭3, 워킹맘 3인 브랜드 앰버서더로 선정
곰앤컴퍼니-한터차트, ‘K-POP 플랫폼 공동사업’ MOU
한국페스티발앙상블, 스물 아홉번째 현대음악축제
정류장 ; 무엇을 기다리고 있나요?

 

강다니엘, 베스트아이돌 56주 연속 선정
유준상, 반짝 추위를 녹인 뜨거운 눈빛
배우 정유미 소속사, 루머관련 보도자료 배포
이너테인먼트, KT 기가라이브TV용 VR앱 출시
노형돈, 정규 1집 ‘이별 그리고 Part 2’ 발표
아티스트 한기란, ‘나는 여기서 너는 거기서’ 발매
‘커피프렌즈’ 유연석, 별명으로 보는 ‘만점 활약史’

 


010라인
AMD 애슬론2 X4 640 3.0GHz + 전용메인보드_파워450W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