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5월 23일 목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생활

삼성SDS, 글로벌 서버리스 컴퓨팅 기업에 투자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희귀질환 환자 위한 ‘착한걸음 6분걷기 캠페...
환경실천연합회, 소형 폐가전 재활용 캠페인

포토뉴스
 

월 평균 경조사비 11만6000원, 경조사 참석 부담

불경기에 경조사비 언제 회수 될 지 몰라
뉴스일자: 2019-03-07

직장인 10명 중 9명은 경조사 참석이 부담스럽다고 답했으며 한 달 평균 약 11만6000원 가량을 경조사비로 지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생활밀착 일자리 정보를 제공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대표 장영보)이 직장인 2193명을 대상으로 경조사에 대해 설문 조사한 결과 93.2%가 ‘경조사 참석이 부담스럽다고 느껴본 적이 있다’고 답했다.

참석이 부담스럽다고 답한 응답자들은 그 이유로 ‘왕래가 없다가 갑자기 연락이 와서(35.6%)’를 1위로 꼽았다. 이어 ‘금전적으로 부담스러워서(29.3%)’, ‘너무 멀거나 교통이 불편해서(24%)’, ‘돌려받을 일이 없는데 지출만 하는 것 같아서(6.5%)’, ‘참석 가능할지 확실하지 않아서(4.7%)’ 순이었다.

하지만 참석하기 부담스러운 경조사임에도 불구하고 직장인 5명 중 4명(78.2%)은 참석하거나 경조사비라도 낸다고 답했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과반수 이상인 54.5%가 ‘친구, 지인을 통해 경조사비만 낸다’고 답했으며 23.7%는 ‘어쨌든 초대를 받았으니 참석한다’고 답했다. ‘그냥 넘긴다’는 답변은 21.8%였다.

경조사에 참석하는 이유는 ‘관계를 위해 참석한다(42.7%)’는 응답이 많았으며 ‘축하 위로의 마음으로 참석한다(38.6%)’가 뒤를 이었다. 또한 경조사비를 보험으로 간주하고 ‘돌려받을 때를 생각하며 참석한다(18.7%)’는 의견도 있어 눈길을 끌었다.

경조사 참석 기준으로는 ‘친밀도’가 64.2%로 가장 많았고 ‘사회생활(23.5%)’과 ‘내 경조사 참석 여부(12.3%)’ 순서로 응답했다.

그렇다면 직장인들은 한 달 평균 경조사비로 얼마를 지출하고 있을까? 조사 결과 직장인들은 한 달 평균 약 11만6000원(주관식)을 경조사비로 지출하고 있었다.

한 달 경조사비 지출액은 연령이 높아질수록 더 많이 지출하고 있었다. 20대의 경우 월 8만9000원, 30대의 경우 월 11만6000원, 40대는 12만4000원, 50대는 가장 많은 16만1000을 지출해 50대 이상이 20대에 비해 월 2배 정도 더 많은 경조사비를 지출하고 있었다.

만만치 않은 경조사 액수에도 불구하고 응답자의 81.2%는 ‘경조사 비용을 따로 저축하지 않는다’고 답했으며 ‘저축한다’고 답한 응답자는 18.8%에 머물렀다.

경조사비 액수를 정하는 기준 역시 ‘상대와의 친밀도(63.7%)’를 가장 많이 꼽았고 ‘내가 상대에게 받은 액수(15.5%)’, ‘경제적 상황(13.5%)’, ‘주변 사람들이 내는 액수(7.3%)’ 순으로 이어졌다.

한편 가장 부담스러운 경조사 행사로 직장인 36.2%가 ‘모든 행사가 부담스럽다’고 답했다. 불경기가 장기화 되는 것을 물론 결혼, 출산을 망설이는 청년층과 그들을 자녀로 두고 있는 장년층까지 경조사비를 회수하는 데 오래 걸리거나 회수하지 못하는 상황까지 발생하게 되면서 경조사 또는 경조사비 문화를 점점 부담스러워 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이어 의미가 예전과는 많이 달라진 ‘돌잔치(23.9%)’가 그 뒤를 이었으며 ‘결혼식(19.2%)’, ‘환갑 및 회갑잔치(10.8%)’, ‘장례식(9.9%)’의 순으로 집계 되었다.

출처 : 미디어윌



 전체뉴스목록으로

안전한 뉴질랜드산 녹용제품 ‘경녹원’ 출시
썬키스트 ‘네버스탑’ 리뉴얼 출시
씰리침대, 베딩 신제품 4종 출시
GS25, 호텔 빙수 부럽지 않은 프리미엄 빙수 출시
일본 완판 ‘참존 지이 쿠션’ 국내서도 만난다
A형 간염 예방, 손씻기만으론 부족하다
때와 장소 가리는 스타일링으로 봄날 스타일지수 UP

 

깔끔하고 부드러운 노니주스 ‘노니엔클리어’
직장인 88.6% 현재 직업에 불안감 느껴
GS25, 오모리 김치 원물 정통 오모리두부김치찌개
건강식품회사 채움, ‘이제는’ 시리즈 22종 출시
캐나다 자연산 바닷가재 담은 ‘동원 캐나다 랍스타’
관리 필요한 가전제품 효율적으로 렌탈하는 방법
‘매일아침 든든너츠’ 드링크 요거트

 


010라인
AMD 애슬론2 X4 640 3.0GHz + 전용메인보드_파워450W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