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2일 토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산업

현대차, 광주합작법인 사업참여의향서 제출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 따뜻해 마스크 캠페인
‘모든 가족이 웃음 짓는 대한민국’ 국민참...

포토뉴스
 

LS전선, HVDC 케이블 공인인증 완료

동북아 슈퍼그리드의 핵심 기술
뉴스일자: 2018-05-16

LS전선은 15일 고압직류송전(HVDC ; High Voltage Direct Current) 케이블의 공인인증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HVDC는 대용량의 전기를 장거리로 보낼 수 있어 한국과 북한, 중국, 일본, 러시아의 전력망을 잇는 동북아 슈퍼그리드의 핵심 기술로 꼽힌다.

LS전선은 동해 사업장에서 지난해 10월부터 6개월간 한국전기연구원(KERI)의 입회 하에 500kV(50만V)급 직류 케이블의 장기신뢰성 품질테스트(PQ ; Pre-Qualification)를 마쳤다. 제품 기술력을 공식적으로 인정받음으로써 다른 테스트 없이 수출이 가능하게 되었다.

HVDC 케이블 기술은 LS전선을 비롯, 유럽과 일본의 5개 업체 정도가 보유하고 있으나 공인기관의 실증을 완료한 것은 이번 LS전선이 처음이다.

지금까지는 직류(DC)에 비해 전압을 높여 장거리 송전이 쉬웠던 교류(AC)가 100년 넘게 전세계 표준 송전방식으로 자리잡고 있었다. 그러나 최근 전력 반도체 기술의 발달로 전압 변환이 용이해지면서 전력 손실이 적고 송전 거리의 제약이 없으며 태양광, 풍력, 연료전지 등 다양한 신재생 에너지원에 사용이 가능한 직류가 각광받고 있다.

HVDC 사업은 2020년 세계 누적 시장 규모가 약 70조원으로 전망될 정도로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다. 특히 유럽처럼 대륙 전체의 전력망을 연결하거나 중국, 인도, 브라질과 같이 면적이 큰 국가의 장거리 송전, 유럽 해상풍력발전단지와 아프리카 사하라 태양광발전단지와 같은 신재생 에너지 단지를 연결하는 사업 등에 적극 활용될 예정이다.

명노현 대표는 “LS전선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HVDC 케이블을 개발, 시공까지 해 본 경험을 갖고 있다”며 “향후 동북아 슈퍼그리드에 적극 참여하고 유럽과 미국 등 해외 시장 진출에도 힘쓰겠다”고 밝혔다.

최근 정부가 신북방정책에 드라이브를 걸고 남북한 관계가 급진전 되면서 동북아 슈퍼그리드 사업도 보다 구체화될 것이라고 회사 측은 보고 있다. 남북한 사이 송전도 가능해 진다. 남북한은 전압과 주파수, 전기 품질이 달라 이를 해결할 수 있는 것이 HVDC 기술이다.

출처 : LS전선



 전체뉴스목록으로

인공지능 ‘LG 씽큐’ 중남미 거래선 사로잡았다
LG전자, 공기질 관리 토털 솔루션 선보여
超프리미엄 ‘LG 시그니처’ 대만 프리미엄 시장 공략
대한전선, 서남해 해상풍력 본 사업까지 맡는다
현대로템, 부산도시철도 1호선 전동차 48량 수주
대우전자, 초소형 의류건조기 '미니' 출시
KT, eMBMS 기반 그룹통신 기술로 신속한 재난대응 지원

 

인도에 모바일 체험 스토어 삼성 오페라 하우스 개관
LG전자, 2019년형 디오스 김치톡톡 신제품 40종 공개
에비앙 챔피언십 빛낸 超프리미엄 LG 시그니처
직장인 추석 예상경비 평균 40만7천원
‘구글 어시스턴트’ 만나 더 편리해진 LG 家電
동국제강, 국내 최초 내진용 코일철근 개발
LG 올레드 TV, 무한한 인테리어 가능성 제시

 


010라인
[중고]4만원짜리 코어2 T7000시리즈 델 노트북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