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17일 토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경제

[경제] 한국 기업 수익성, 주요국 중 최하위 수준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 따뜻해 마스크 캠페인
‘모든 가족이 웃음 짓는 대한민국’ 국민참...

포토뉴스
 

‘UAE 다운스트림 투자포럼’ 민관합동 사절단 파견

아부다비 고위급 인사와의 면담 추진
뉴스일자: 2018-05-11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백운규)가 UAE 정상 순방을 통해 발굴한 주요 프로젝트 수주 지원을 위해 ‘UAE 다운스트림 투자포럼’을 계기로 민관합동 사절단을 파견하였다.

사절단은 산업부 강성천 통상차관보, 석유공사, GS에너지, GS칼텍스, SK이노베이션, 롯데케미칼, GS건설, 현대건설, 현대ENG, 대우건설, SK건설, 삼보건설, 삼성ENG, KOTRA, 플랜트협회 등 40여명으로 구성되었다.

2일 산업부·국토부 및 공공기관, 민간기업 등이 참여한 UAE·베트남 프로젝트 수주 민간협의회 개최 이후 UAE에 대한 실질적인 수주 지원 활동이 본격화된 것이다.

민관합동 수주사절단은 이번 포럼을 계기로 아부다비 고위급 인사와의 면담을 추진하고 신규 프로젝트에 대한 정보를 입수하여 우리 기업들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UAE측에 우리 기업들의 기술력과 시공능력 등을 적극 홍보하고 입찰 초청 협조 등 수주지원 활동을 할 계획이다.

이번 행사에서는 UAE 국영석유회사인 ADNOC이 자사의 다운스트림 투자 전략과 주요 추진 예정 프로젝트에 대해 설명한다.

ADNOC은 아부다비 서부의 루와이스지역을 석유화학 단지로 확장하고 석유화학제품 생산을 현재의 3배로 증가시키는 등 1090억불 규모의 투자를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포럼을 계기로 강성천 통상차관보는 UAE 연방경제부 차관, 아부다비 에너지부 차관, ADNOC 다운스트림 부문 총괄부사장 등과의 면담을 통해 전방위적으로 우리 기업들의 수주 활동을 지원한다.

먼저 석유·가스 플랜트 및 인프라 신규 프로젝트에 우리 기업이 참여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요청하고 태양광·풍력 등의 재생·신에너지 및 유전개발 분야 협력 방안에 대해서도 협의한다.

한편 행사 기간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은 UAE 경제부장관과 아부다비 경제부장관과의 면담을 통해 UAE 정상 순방 후속조치 상황을 점검하고 양국간 무역·투자 확대방안 등을 논의한다.

정부는 이번 방문 성과를 토대로 기업들에게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우리 기업들의 UAE 진출 및 프로젝트 수주를 위한 지원을 지속적으로 이어나갈 계획이다.

출처 : 산업통상자원부



 전체뉴스목록으로

알바 경험자 32.0%, 수능시험 직후 알바 시작
CJ푸드빌 빕스, 다채로운 신메뉴로 연말 만찬 제안
필리핀항공, 보라카이 재취항 기념 초특가 항공권 프로모션
모아저축은행·항만공사 등 신입·경력·인턴 채용 소식
잡코리아, 꾸까와 손잡고 플라워박스 전달 이벤트
청년 및 노인층, 친환경 농산물에 대한 관심 증가
협력사 인재 확보 돕는 ‘삼성 협력사 채용 한마당’

 

조달청, 다수공급자계약 규정 전면 개정
프리미엄 프라이빗 가전 LG 오브제 TV 광고 시작
알바생 5명 중 3명, 키오스크 확대에 일자리 걱정
팟캐스트·1인 방송과의 동반 성장 모바일 쇼핑몰 팟캣몰
신세계백화점, 젊은 명품 고객 잡기 나선다
국토부, 예비 사회적기업 24곳 추가 지정
직장인 10명중 3명, 첫 직장은 비정규직

 


010라인
[중고]4만원짜리 코어2 T7000시리즈 델 노트북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