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 19일 수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경영

[경제] 한국 기업 수익성, 주요국 중 최하위 수준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 따뜻해 마스크 캠페인
‘모든 가족이 웃음 짓는 대한민국’ 국민참...

포토뉴스
 

넥스트 아이 횡령, 부당이익 반환 청구 채권 가압류

뉴스일자: 2018-05-11

유미소향 주식회사는 넥스트 아이의 불법 횡령으로 인한 부당이익에 대한 채권 가압류를 신청하고 이에 대해서 넥스트 아이 법인의 통장 가압류 결정이 나왔다고 밝혔다.

수원지방법원 안양지방법원은 불법횡령으로 인한 부당이익 채권 가압류 청구권에 대하여 가압류를 한다는 결정을 내리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결정문을 5월 9일자로 송부했다.

유미소향은 코스닥 상장사 넥스트 아이 및 넥스트 아이 차이나를 통하여 유미소향이 100% 지분을 가지고 있는 유미소향과기(중국)유한공사의 프랜차이즈 매출과 이익금을 별도의 합의나 계약이 없이 유미소향과기(중국)유한공사 통장에서 넥스트 아이 및 넥스트 아이 차이나를 통하여 계좌에서 송금하였던 행위를 발견하고 이에 대한 일체의 행위를 금지시키고 횡령으로 인하여 피해를 본 유미소향의 금전적인 부분에 대한 권리를 지키는 이번 가압류 결정의 핵심이다.

가압류는 현재 유미소향 증거 중 최소의 금액으로 불법횡령에 대해서만 이의를 제기하였을 뿐이다.

현재 여러 가지 정황 및 증거를 확보한 상태로 유미소향의 피해가 상당히 크다는 게 관련 입장이다.

또한 넥스트 아이가 갑자기 중국에서 프랜차이즈를 215여개를 하였다는 뉴스를 접하고 이를 수상히 여긴 김주영 대표는 중국 유미소향의 대표자로서 통장의 입출금 내역을 확인해 본 결과 이유 없이 유미소향에서 넥스트 아이로 자금이 흘러간 점을 발견하였고, 이에 수원지방법원 안양지원에서 불법 횡령에 의한 부당이익 반환청구 채권 가압류 건을 제기하게 되었다.

유미소향은 현재 불법 횡령으로 인한 부당이익이 상당한 규모이며 현재 가압류 소송을 낸 부분은 매우 극히 일부만 소를 제기하였으며 불법횡령에 대해서 검찰에서 가압류건과 별개로 조사할 계획이고 추가적인 가압류도 필요 시 조치할 예정이며 이와 관련된 넥스트 아이 임원 및 관계자들의 법적인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미소향은 한국식 피부관리를 모토로 두피케어, 네일, 속눈썹, 화장품 등 다양한 뷰티산업을 이끌어온 브랜드로, 국내를 넘어 해외프랜차이즈까지 운영되는 뷰티 전문 그룹이다.

출처 : 유미소향 주식회사



 전체뉴스목록으로

직장인 회사에 머무는 이유 1위 ‘우호적 동료관계’
SK텔레콤, 가족친화우수기업 대통령 표창 수상
삼성전자 생활가전, 유럽서 최고 제품으로 선정
SKT, MobiledgeX와 ‘모바일 엣지 컴퓨팅’ 관련 MoU
예스24, 블록체인 메인넷 개발 위해 오브스와 MOU
LG화학, 영국 아박타와 차세대 단백질 치료제 공동 개발
한화시스템, 군사정보통합처리체계 성능개량 사업 수주

 

LG CNS, 클라우드 강소기업 메가존과 손잡았다
직장인 91% ‘직춘기 경험’… 67.6%는 ‘현재 진행형’
신입직 구직자 49% ‘면접 후 기업이미지 나빠져’
현대상선, 정보보호 국제 표준 인증 획득
금융디오씨, 재판소송비용 충당위해 특허권 매매
대우전자서비스, 경북도청으로부터 수해복구 감사패
직장인 연말 스트레스 평소보다 더 심해

 


010라인
[중고]4만원짜리 코어2 T7000시리즈 델 노트북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