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18일 화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미디어

현대차, 광주합작법인 사업참여의향서 제출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 따뜻해 마스크 캠페인
‘모든 가족이 웃음 짓는 대한민국’ 국민참...

포토뉴스
 

삼성SDS, 미국 GPU 가상화 기업에 투자

GPU 가상화 기술로 성능 2~4배↑, 비용 최대 50%↓
뉴스일자: 2018-05-10

삼성SDS(대표 홍원표)가 삼성벤처투자를 통해 GPU 가상화 기술 업체인 미국 비트퓨전(Bitfusion)에 투자했다고 10일 밝혔다.

비트퓨전(Bitfusion)은 △인공지능 서비스 △자율주행차 △빅데이터 분석 등 고성능 연산에 필요한 GPU(Graphic Processing Unit) 자원을 가상화하여 효율적으로 관리해 주는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GPU는 직렬처리 방식인 CPU(Central Processing Unit) 대비 AI, 빅데이터 실시간 분석 등 많은 양의 데이터를 신속히 처리할 수 있어 최근 시장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비트퓨전의 기술을 클라우드 서비스에 적용하면, GPU 성능을 2~4배 높여주고, 비용 또한 최대 50% 절감시켜 줌으로써 삼성SDS는 클라우드 사업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게 됐다.

* GPU(Graphic Processing Unit): 그래픽 처리장치의 약자로 컴퓨터 중앙처리장치(CPU)처럼 그래픽 영상 등과 관련한 연산을 매우 빠른 속도로 처리할 수 있는 고성능 장치. 최근 인공지능, 슈퍼컴퓨터, 자율주행차 등에서 사용중이며, 구글의 AI 알파고에도 GPU가 탑재됐다.

삼성SDS는 아마존, MS, 오라클 등 글로벌 클라우드 사업자들과 전략적 제휴를 맺고, 버투스트림, 스팟인스트 등 클라우드 선도기업들과 협력해 최첨단 기술을 확보하면서 클라우드 사업을 집중 육성하고 있다.

삼성SDS 김호 클라우드 사업부장(부사장)은 “이번 투자를 통해 비트퓨전의 차별화된 기술을 적용함으로써 삼성SDS 클라우드 사업 경쟁력을 높일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한편 삼성SDS는 차별화된 미래 핵심 기술을 적기에 확보하고 Inorganic 성장을 확대하기 위해 투자를 동반한 사업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비트퓨전(Bitfusion)은 2015년 미국 텍사스 오스틴에서 Intel 및 Dell 출신 연구원들이 모여 설립한 GPU 가상화 신기술 업체다. CEO는 마이클 짐머만이며, GPU 가상화 기술 기반의 상품 FlexDirect 등을 통해 GPU 자원을 효율적으로 할당 및 서비스하는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시스코, VMware, Xilinx 등과 기술협력 중이다.

출처 : 삼성SDS



 전체뉴스목록으로

SK텔레콤, 4배 빠른 와이파이 서비스 상용화
KT,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 주관 통신 맡았다
행정안전부, 중요 공공데이터 보존 본격 추진
삼성SDS, 수출통관 물류서비스에 블록체인 기술 적용
SK텔레콤, 시각장애인 위한 인공지능 개발에 첫 발
빅데이터로 최신 트랜드를 한눈에 분석하는 S-TREE
SK텔레콤, T괌·사이판패스 출시

 

SK텔레콤, 5G 장비 공급 우선협상 대상 발표
15~34세, 하루평균 2시간 유튜브 시청
정부와 기업 ‘개인정보 청소하는 날‘ 캠페인
대원미디어, 스폰지밥·닌자거북이 등 국내 사업 전개
KT, 한·중·일 협력으로 5G 상용화 선도
SK텔레콤, T맵x누구 7.0 버전 선보여
공유 인프라로 국내 단말 생태계 지킨다

 


010라인
[중고]4만원짜리 코어2 T7000시리즈 델 노트북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