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7월 18일 수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과학기술

현대차, 광주합작법인 사업참여의향서 제출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모든 가족이 웃음 짓는 대한민국’ 국민참...
대학 내 음주 문화 개선 ‘인정팔찌’ 캠페인

포토뉴스
 

조폐공사, 위변조 어려운 정품인증서 개발

복사 하면 가짜임 드러나는 복사 방해기술 적용
뉴스일자: 2018-05-10

한국조폐공사(사장 조용만)가 정품임을 증명하는 인증서의 위변조를 막아 ‘짝퉁’ 제품을 가려낼 수 있는 정품인증서를 개발했다. 이에 따라 국내외 시장에서 ‘가짜 상품’으로 피해를 입고 있는 기업들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조폐공사는 10일 복사를 하면 가짜임이 드러나는 복사 방해기술을 적용하고 숨겨진 그림(은화) 등으로 진품임을 보증하는 특수용지를 활용한 정품인증서를 개발, 화장품 업체인 ㈜카버코리아에 공급한다고 밝혔다.

카버코리아는 이 특수용지를 활용한 정품인증서를 제품에 적용해 국내외에서 ‘짝퉁’ 상품으로 인한 피해를 방지하게 된다. 정품인증서에는 제지 및 위변조방지 인쇄 분야에서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고 있는 조폐공사의 위변조방지 기술을 적용했다. 용지에는 은행권 제조에 사용되는 은화, 색사, 약품 변색 효과를 적용했으며 인쇄에선 복사를 방해하는 특허 기술을 활용했다. 정품인증서에 조폐공사의 위변조방지 보안 기술이 적용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AHC’브랜드로 유명한 글로벌 화장품업체 카버코리아는 지난해 조폐공사와 위변조방지 보안기술 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화장품 포장 패키지 및 레이블(라벨)에 조폐공사의 위변조방지 기술을 적용해왔다. 여기에 패키지 안에 들어가는 정품인증서도 조폐공사로부터 공급받게 됨으로써 ‘짝퉁’ 제품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게 됐다.

소비자들은 정품인증 패키지와 레이블을 통해 육안으로 진품 여부를 가려낼 수 있고, 화장품 개봉 시 동봉돼 있는 정품인증서로 2차 진품 여부 판단이 가능하다. 정품인증서를 빛에 비춰 보았을 때 숨은 그림이 나타나지 않거나 불규칙적으로 색사가 배열돼 있지 않으면 ‘가짜’ 상품이다. 짝퉁 업체들이 이 정품인증서를 복사할 경우 복사본에 ‘COPY’라는 문자가 인쇄돼 사용이 불가능하다. 카버코리아는 해외 시장에서 유사 상품을 막고 브랜드를 보호하기 위해 조폐공사의 정품인증서를 채택했다.

한편 3월 적용한 조폐공사의 ‘성주 참외 정품인증 레이블’은 지역 특산물 보호와 더불어 국민의 먹거리 안전 및 농어민 피해 방지 보호막 역할을 톡톡히 해내 현지와 소비자들로부터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조폐공사 최순용 기술사업화팀장은 “앞으로도 조폐공사가 가진 다양한 위변조방지 기술을 정품인증에 적용해 기업의 브랜드 보호에 도움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 한국조폐공사



 전체뉴스목록으로

미숙과 복분자의 콜레스테롤 개선 인체적용시험 성공
휴대용 라돈 측정기 대부분, 라돈과 토론 구분 못해
커트라, 2018 실리콘밸리 국제 발명 페스티벌 금상
LG CNS, 지능형 보안 솔루션 출시
트윔, 산업용 AI검사로봇 기술 공개
특허청 ‘영문위임장’ 심사강화에 출원인 불만 폭발
‘호흡 한계 넘은’ 소아 심장 CT 기법 세계 최초 개발

 

BAC, ‘기후 긍정’으로 가는 자동차 제조사로
2018 로보월드, 로봇 통한 4차산업혁명의 방향 제시
삼성전자, 이미지센서 신기술‘아이소셀 플러스’발표
국토부, 드론 스타트업에 ‘자금 물꼬’ 터준다
삼성전자, 대규모 데이터센터용 ‘8TB NF1 SSD’ 출시
삼성, 차세대 초음파 영상처리엔진 ‘크리스탈라이브’ 개발
현대로템, 급곡선 주행 열차 시스템 개발

 


010라인
[중고]4만원짜리 코어2 T7000시리즈 델 노트북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