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 14일 금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생활

[경제] 한국 기업 수익성, 주요국 중 최하위 수준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 따뜻해 마스크 캠페인
‘모든 가족이 웃음 짓는 대한민국’ 국민참...

포토뉴스
 

성인 32%, 술 자주 마신다…월 평균 음주 횟수 5.6회

성인 2명 중 1명, 필름 끊기도록 폭음한 경험 있다
뉴스일자: 2018-05-10

성인남녀 10명 중 3명은 술을 자주 마신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성인남녀들의 월 평균 음주 횟수는 5.6회였고, 한 달 평균 11만 5천원을 음주에 사용하고 있었다.
 
취업 준비의 시작, 잡코리아(www.jobkorea.co.kr, 대표 윤병준)가 아르바이트 대표포털 알바몬과 함께 성인남녀들의 <음주현황>을 조사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해당 조사에는 대학생 869명과 직장인 701명을 합쳐 총 1,570명의 성인남녀가 참여했다.
 
먼저 ‘술을 드시나요?’라는 질문을 통해 음주 여부를 조사한 결과, ‘마시긴 한다(58.9%)’는 답변과 ‘자주 마신다(32.0%)’는 답변이 총 90% 이상의 응답률을 기록했다. 특히 ‘술을 자주 마신다’는 답변의 경우 △직장인(36.7%)이 △대학생(28.2%)보다 8.5%P 높아 눈길을 끌기도 했다.
반면 술을 ‘전혀 못 마신다’고 답한 비율은 9.2%로 조사됐다. 이들은 회식, 모임 등 어쩔 수 없는 술자리가 있는 경우 ‘건배만 하고 마시지 않거나(37.5%)’, ‘아예 술자리를 가지 않는다(25.7%)’고 답했다.
 
그렇다면 성인남녀들의 실제 음주 현황은 어떨까? 잡코리아가 조사한 성인남녀들의 한 달 평균 음주 횟수는 5.6회였다. 직장인들의 한 달 평균 음주 횟수는 6.7회로 평균보다 많았고 대학생들은 4.7회로 평균보다 적었다. 음주 횟수와 함께 한 달 평균 음주 비용 역시 직장인이 높았다. 직장인의 경우 한 달 평균 14만 9천원을 음주에 사용한 반면 대학생들은 8만 6천원을 사용해 6만 3천원의 차이를 보였다. 성인남녀들의 한 달 평균 음주 비용은 11만 5천원이었다.
 
성인남녀들이 음주를 하는 이유는 ‘친구, 지인과 친목 도모를 위해(75.5%)’,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45.9%)’와 같이 자발적인 이유가 주를 이뤘다(*복수응답). 반면 ‘회식, 조 모임 등 업무와 학업 때문에(18.7%)’ 어쩔 수 없이 술을 마신다는 답변은 비교적 낮은 응답률을 기록했다.
 
한편 2명 중 1명에 달하는 48.4%의 성인남녀는 필름이 끊기도록 폭음한 경험이 있다고 답해 심각성을 더했다. 이들이 필름이 끊기도록 폭음한 횟수는 ‘오직 한 번뿐(26.4%)’, ‘1년에 1회 정도(25.0%)’, ‘분기에 1회 정도(20.0%)’, ‘한 달에 1회 정도(14.5%)’ 등으로 다양했다.

출처 : 잡코리아, 알바몬
 



 전체뉴스목록으로

월요일 오후 5시 항공권 검색 때 가격 제일 낮아
제일제면소, 시원 칼칼한 ‘얼큰 쇠고기 시래기국수’
직장인 연말 모임 1회 평균 5만5천원 지출
디블랑쉬 파인애플식초, 식약청 적합 판정
GS25, 하유어스딸기샌드위치 다시 선보인다
CJ푸드빌 뚜레쥬르, 디즈니 케이크 출시 및 손난로 이벤트
음식 잡내 제거하고 풍미 살려주는 백설 맛술

 

코지네스트, ‘이불 밖은 추워요’ 프로모션 실시
CJ제일제당, 햇반컵반 남친세트 출시
풀무원다논, 프리미엄 디저트 ‘마이딜라잇’
GS25, 이색 샐러드 쉐킷 쌀라드 출시
커피와 우유의 황금비율 ‘에스프레소 스틱 라떼’
레드페이스, ‘탑멜란 스트레치 구스벤치롱재킷’ 출시
안면홍조 때문에 불편하면 적극 치료해야

 


010라인
[중고]4만원짜리 코어2 T7000시리즈 델 노트북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