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7월 18일 수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미디어

현대차, 광주합작법인 사업참여의향서 제출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모든 가족이 웃음 짓는 대한민국’ 국민참...
대학 내 음주 문화 개선 ‘인정팔찌’ 캠페인

포토뉴스
 

국내최초, AI 활용 오픈마켓 상품등록 자동설정

한국정보공학, 인공지능 쇼핑몰 카테고리 자동분류
뉴스일자: 2018-05-09

IT기기 유통 및 솔루션 전문기업 한국정보공학(대표이사 유용석, 이세복)은 국내 최초로 AI 기반의 쇼핑몰 ‘카테고리-to-카테고리(C2C) 자동분류’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쇼핑몰 카테고리 자동분류 기능은 다수의 쇼핑몰에 상품을 판매하는 판매자의 반복작업을 줄여주고 온라인 판매 매출을 올리는데 도움을 주는 서비스다. 한국정보공학은 자회사인 네모커머스의 쇼핑몰 통합관리 솔루션 ‘샵링커’ 서비스를 통해 5월 9일부터 카테고리 자동분류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국내 온라인 쇼핑몰들은 회사마다 상품분류(카테고리)가 달라서 쇼핑몰 판매자들이 상품 등록시 일일이 수작업으로 이를 맞춰줘야 하는데, 상품 종류가 많은 판매자들은 상당한 시간과 비용이 들어가는 업무다. 샵링커의 쇼핑몰 카테고리 자동분류 서비스를 이용하면, 상품등록의 효율이 3배 이상 증가되어 쇼핑몰 판매자들의 매출 증대에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샵링커의 쇼핑몰 카테고리 자동분류 서비스는 지마켓, 11번가, 옥션, NHN스토어팜, 쿠팡, 인터파크 등 국내 온라인 판매자들의 선호도가 높은 9개 오픈마켓을 중심으로 지원되며 추후 다른 쇼핑몰로 확대될 예정이다. 또한 각 쇼핑몰에서 카테고리를 추가하거나 변경하더라도 인공지능(AI) 학습기능을 갖추어 변경된 상품 카테고리를 자동적으로 인식하여 추천해주는 머신러닝 기능을 제공하는 점이 혁신적이다. 이 서비스는 추후 다른 플랫폼에서도 적용이 가능하도록 개발 확대할 예정이다.

한국정보공학은 카테고리 자동분류 서비스는 온라인 쇼핑몰 판매자의 업무개선 니즈가 가장 큰 분야라며 이를 인공지능 AI 기반으로 자동화함으로써 업무시간 단축은 물론 각각의 쇼핑몰 특성을 반영하여 최적의 카테고리를 추천해 주기 때문에 판매 상품의 매출 증대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정보공학은 이번 선보이는 ‘카테고리-to-카테고리(C2C) 자동분류’ 서비스 외에 상품의 이름, 사진 등의 정보를 기반으로 쇼핑몰 카테고리를 자동으로 추천해 주는 ‘프로덕트-to-카테고리(P2C)’ 방식의 업그레이드된 인공지능 서비스를 상반기 중에 선보일 예정이다.

출처 : 한국정보공학



 전체뉴스목록으로

샵다나와, 상반기 조립PC 거래 10만대 돌파
여름 휴가철 해외여행, ‘T로밍’으로 준비 끝
레티아, ‘신분증인식 서버 솔루션’ 출시
LG전자, 유럽 스마트폰 제조업체에 특허 침해 소송
2030년도 5G는 최소 47.8조원의 사회경제적 가치
삼성전자, 세계 최초 ‘5세대 V낸드’ 양산
블록체인 최초의 e스포츠 게임 출시

 

러시아 월드컵 32강서 한국전 평균 트래픽 6위
KT, 동남아·남태평양 7개국으로 로밍ON 확대
롯데제과, ‘요리스낵 멕시칸 타코칩’ 출시
23개 기관 대상 개인정보 암호화·파기 여부 등 점검
삼성전자, 국내 팹리스 고객 위한 파운드리 솔루션 공개
KT, 1인 창작자 위한 웹소설 플랫폼 ‘블라이스’ 론칭
LG CNS,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시티허브' 출시

 


010라인
[중고]4만원짜리 코어2 T7000시리즈 델 노트북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