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4월 23일 월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포토

[정보통신] 인공지능 개발 트렌드와 진화 방향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대학 내 음주 문화 개선 ‘인정팔찌’ 캠페인
낙원악기상가, 문화소외계층 아이들 위한 릴...

포토뉴스
 

‘작은 신’ 이엘리야, 백아현표 스타일링에 ‘시선 집중’

연기X비주얼, 두 마리 토끼 다 잡았다
뉴스일자: 2018-04-17

이엘리야가 캐릭터와 혼연일체 된 ‘백아현룩’으로 시선을 강탈하고 있다.
 
이엘리야는 OCN 오리지널 드라마 '작은 신의 아이들'(극본 한우리, 연출 강신효, 제작 스튜디오 드래곤/KPJ)에서 ‘백아현’역을 맡아 활약 중이다. ‘백아현’은 겉으로는 선하고 봉사에 힘쓰는 재벌가 공주님이지만, 그 이면은 위악으로 점철된 인물이다. 이 가운데 이엘리야의 패션 스타일링이 캐릭터의 매력을 배가시키며 보는 즐거움까지 더하고 있다.
 
이엘리야는 드라마 속 주어진 상황에 따른 감각적인 스타일링을 선보이고 있다. 그는 극중 아버지인 이효정(백도규 역)과 대립각을 세울 때는 큐빅 장식의 블랙 원피스로 단아하고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보여주고, 애증의 관계인 심희섭(주하민 역)과 대화하는 장면에서는 옐로우 컬러의 레트로풍 원피스로 사랑스러움을 발산하고 있다.
 
또 다른 사진 속 이엘리야는 진주 장식의 트위드 투피스와 선글라스, 레드 컬러의 클러치를 장착, 화려한 분위기로 재벌가 공주님인 ‘백아현’ 캐릭터와 200%의 싱크로율을 보이고 있다. 이엘리야는 ‘작은 신의 아이들’의 ‘백아현룩’을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때로는 우아하게, 때로는 화려하게 다양한 매력으로 시선을 싹쓸이하고 있다.
 
이엘리야는 극중 ‘백아현’역으로 분해 물오른 연기력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는 중이다. 그는 지난 11회, 12회에서 눈 하나 깜빡하지 않는 태연한 모습으로 악행을 저지르며 소름을 선사했다. 그러나 체포된 후, 면회를 온 아버지에게 “누가 나 죽이려고 하는 것 같아”라며 두려움에 사로잡힌 눈빛과 목소리로 백아현의 심리를 섬세하게 표현, 보는 이들을 숨죽이게 만들었다. 이에, 앞으로 후반부를 향해 달려가는 ‘작은 신의 아이들’에서 이엘리야가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이엘리야를 비롯해 강지환, 김옥빈, 심희섭 등이 출연하는 OCN 오리지널 드라마 ‘작은 신의 아이들’은 전대미문의 집단 변사 사건에 얽힌 음모를 파헤치는 신들린 추적 스릴러로 매주 토,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된다.
 
사진 : OCN]
 
출처 : 킹콩 by 스타쉽



 전체뉴스목록으로

‘라이브’ 이광수, ‘오양촌 씨’를 닮아간다
배우 정해인, '남양유업 프렌치카페’ 새 모델로 발탁
'포스트 캐리' 하지혜, 키즈 오디션 개최
V앱으로 소통, 보이그룹 멋진녀석들의 모습
소나무 수민, MC다운 능숙 진행+깨알 연기 눈길.
배우 이준기 ‘올해의 연기상’ 수상
‘작은 신’ 이엘리야, 백아현표 스타일링에 ‘시선 집중’

 

‘나저씨’ 아이유-안승균, 20년 전에 만났다면 이런 느낌?
이민정, 봄을 닮은 듯 화사한 핑크빛 뷰티 화보
'그 남자 오수’ 신인배우 박나예, 얄미운 러블리 캐릭터
성난황소, 영화 낙인(FALLEN) 크랭크인
트와이스 미나팬연합, 컴백 기념 소아암 치료비 기부
‘괴물 신인’ 오승훈, 제3회 J필름 페스티벌 개막식 참석
작은 신의 아이들' 신예 연제형, 훈훈함 벌써부터 주목

 


010라인
[중고]4만원짜리 코어2 T7000시리즈 델 노트북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