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7월 18일 수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경영

현대차, 광주합작법인 사업참여의향서 제출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모든 가족이 웃음 짓는 대한민국’ 국민참...
대학 내 음주 문화 개선 ‘인정팔찌’ 캠페인

포토뉴스
 

가장 많이 일하는 직급은 ‘대리’, 직군은 ‘생산직’

8.7시간 일하고 6시간 자는 직장인
뉴스일자: 2018-04-13

일과 삶의 균형을 중시하는 워라벨(Work&Life Balance)이 열풍이라지만 직장에서 바쁘지 않거나 휴가를 쓰면 죄책감이 들고 시간에 쫓겨 24시간이 부족하다고 느끼는 직장인들은 여전히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디어윌(대표 장영보)이 운영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이 직장인 108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직장인 10명 중 7명 이상이 ‘하루 24시간이 부족하다고 생각한 적이 있다’(75.5%)고 답해 많은 직장인이 타임푸어로 살아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그렇다면 직장인들의 하루 평균 근로시간을 어떻게 될까? 직장인 응답자 1086명의 하루 평균 근로시간은 8.7시간으로 법정 근로시간인 8시간 보다 길었다.

하루 평균 근로시간을 분포별로 살펴보면 ‘8~10시간’이 61.3%로 가장 많았다. 이어 ‘5~8시간(22%)’, ‘10~13시간(11.2%)’, ‘5시간 미만(2.9%)’, ‘13시간 이상(2.6%)’의 순이었다.

직급별로 살펴보면 ‘대리급’ 하루 평균 근로시간이 9.1시간으로 가장 많았으며 ‘과장급’ 9시간, ‘차장급’ 8.9시간, ‘사원급’ 8.5시간, ‘부장급’ 8.4시간, ‘인턴’ 8시간 이었다.

직군별로는 ‘생산직’이 평균 9시간으로 하루 중 가장 긴 시간을 일 하고 있었으며 ‘사무관리직’ 8.8시간, ‘서비스직’, ‘판매영업직’ 8.5시간, ‘단순노무직’ 8시간 이었다.

직장인의 타임푸어 현상은 슬립푸어로 이어지고 있었다. 응답자의 하루 평균 수면시간은 6.1시간으로 성인의 적정 수면시간인 7~8시간에 비해 부족했다.

하루 수면시간이 ‘5~7시간’ 이라고 응답한 사람은 66.1%로 가장 많았으며 ‘7~9시간(21.8%)’, ‘5시간 미만(10.3%)’, ‘9~11시간(1.3%)’, ‘11시간 이상(0.4%)’이 뒤를 이었다.

한편 직장인 2명 중 1명은 바쁘게 살아야 한다는 의무감 혹은 강박관념을 가지고 생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직장에서 바쁘지 않거나 휴가를 쓸 때 죄책감을 느끼냐는 물음에 52.1%가 ‘그렇다’고 답했다.

직급별로 살펴보면 ‘부장급 이상의 관리자’를 제외한 모든 직급에서 ‘직장에서 바쁘지 않거나 휴가를 쓸 때 죄책감을 느낀다’는 답변이 ‘그렇지 않다’는 답변에 비해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이는 시간에서의 위계구조 즉 지위가 낮을수록 자신의 시간을 주도적으로 통제할 수 없음을 시사하는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이를 뒷받침이라도 하듯 응답자들은 바쁘지 않거나 휴가를 쓸 때 죄책감을 느끼는 가장 큰 이유로 ‘높은 업무 강도와 끝없는 업무량’(29.1%)을 꼽았다.

출처 : 미디어윌



 전체뉴스목록으로

CJ제일제당 햇반컵반 출시 3년 만에 누적 판매 1억개
한전, 중소기업과 중동 시장 수출 판로 개척
SK텔레콤-현대차, 자가발전으로 에너지 소비 다이어트
블라인드채용 도입 기업 48%, 지금 수준 유지할 것
한전, 인도 에너지 신사업 시장 진출
중기 사원급, 약 9년 지나야 연봉 두 배 된다
KT, 해양안전 엑스포에서 해양안전 솔루션 선보여

 

신한금융투자, 한국서비스품질지수 증권업계 1위
LG전자, 가전제품 서비스 1위 브랜드 선정
구직자와 직장인이 꼽은 최고의 복지 1위 '유연근무제'
LG 페이 론칭 1주년… “진화는 더 빨라진다”
LG화학, 네마스카리튬과 ‘수산화 리튬’ 공급 계약
현대상선, 1만1000TEU급 세계 첫 스크러버 장착 운항
CJ푸드빌 더플레이스, ‘7월의 맛’ 신메뉴 3종 선봬

 


010라인
[중고]4만원짜리 코어2 T7000시리즈 델 노트북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