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18일 화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프로모션

현대차, 광주합작법인 사업참여의향서 제출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 따뜻해 마스크 캠페인
‘모든 가족이 웃음 짓는 대한민국’ 국민참...

포토뉴스
 

기존 제품 단점 보완한 특허 출원 ‘캔들워머’

아이가 만져도 걱정 없는 안전한 디자인
뉴스일자: 2018-04-14

30대 젊은 디자이너들이 모여 만든 인테리어 소품 디자인 기업 모리가미디자인(대표 김덕환)이 자신만의 향을 만들수 있는 캔들워머를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종래 캔들워머는 하부에 캔들을 두고 상부의 열을 이용하게 되어있다. 이는 시간이 지나면서 잔여 캔들용액이 바닥에 남은채로 혼합돼 향이 점점 옅어지는 단점이 있다. 더불어 캔들병을 구매해 워머를 이용하면 보통 연단위로 사용하게 되는데, 향을 다 사용하기도 전에 그 향에 질리지만 고가의 캔들을 중복 구매하기 부담스러웠다.

한편 빛을 내는 할로겐 전구와 하부의 캔들병이 노출되어 있어 고온의 표면에 화상을 입는 경우도 발생해 어린아이나 애완동물이 있는 집에서는 사용하기 어려운 것도 단점중의 하나이다.

모리가미디자인의 ‘큐브캔들워머’는 하부의 발열체가 상부 그릇에 담긴 큐브형태의 캔들을 녹여 향을 내는 방식으로, 현 시장 기존 제품의 단점을 개선했다.

KC 및 전자파 인증을 통과한 조광기를 사용해 안전하며, 원하는 밝기로 조절이 간편해 소비자의 편리한 사용에 중점을 두고 개발되었다.

빛이 하부를 향하여 공간 조명의 기능을 하기 어려웠던 기존 방식과 달리 실리콘 재질을 통해 은은하게 퍼지는 빛은 무드등으로 사용하기에도 부족함이 없다.

특히 특수하게 제조된 실리콘을 이용해 제품의 표면은 손으로 만져도 뜨겁지 않으며, 녹은 캔들은 살짝 식은 커피정도의 온도를 유지해 실수로 손이 닿아도 화상의 염려가 없도록 그 재질과 두께가 섬세하게 설계되었다.

소량 포장된 큐브캔들을 구매하면 기존 캔들의 구매비용으로 3~4가지의 향을 구매할 수 있다. 이는 여러 향들이 섞여도 좋은 향을 내도록 10년 이상 경력의 캔들메이커로부터 제조법을 공급받아 만들어진다.

따라서 구매자는 ‘셀프블렌딩’을 통해 다양한 향을 섞어 자신만의 독특한 향을 연출할 수 있으며, 추천 레시피를 통해 유명 향수브랜드들의 시그니쳐 향을 비슷하게 연출할 수도 있다.

4월부터 판매가 시작되는 큐브캔들워머는 워머 제품을 구매하면 큐브캔들을 함께 제공하는 출시 기념 프로모션을 5월 중순까지 진행할 예정이며, 모리가미디자인 스토어 웹사이트에서 상세한 내용을 살펴볼 수 있다. 오프라인에서 직접 살펴보고 싶은 고객은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디자이너 갤러리숍에서도 해당 제품을 만나볼 수 있으며, 추후 다양한 후속 디자인을 여러 채널을 통해 출시할 예정이다.

출처 : 모리가미디자인



 전체뉴스목록으로

한샘, F/W 키워드 위로와 격려 선정
페이유코리아, 액션캠 전용 G6 등 국내 출시
코지네스트 ‘레노마홈’, 천연 소재로 만든 신제품
알라딘, 양말·만년필 등 알라딘 본투리드 굿즈 출시
신일, 감각적인 컬러를 더한 무선 주전자
한샘, 리모델링 고객 위한 온라인 VR 모델하우스 열어
커피머신 브랜드 유라, 가을맞이 최대 15% 할인

 

아날로그 감성 탑재한 블루투스 멀티 스피커 LX-C500
퍼시스, 다양한 목적에 따라 사용 가능한 빅 테이블
아웃도어 레드페이스, 자외선 차단 탁월한 투인원 모자
당신의 아기들을 어두운 곳에 외롭게 두시겠어요?
WPC QI인증 얼리봇 고속 무선 충전기 SGQ-1000
올인원 TWS 블루투스 이어폰 프리존 T1
코렐, 소식 트렌드에 딱 맞는 찬기 출시

 


010라인
[중고]4만원짜리 코어2 T7000시리즈 델 노트북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