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 13일 목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경영

[경제] 한국 기업 수익성, 주요국 중 최하위 수준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 따뜻해 마스크 캠페인
‘모든 가족이 웃음 짓는 대한민국’ 국민참...

포토뉴스
 

LG화학, 중국 ‘화유코발트’와 합작법인 설립

LG화학은 합작법인 생산 제품을 우선 공급 받기로
뉴스일자: 2018-04-12

LG화학이 배터리 핵심 원재료인 ‘코발트’의 안정적 수급 체계를 확보했다.

이와 관련 LG화학은 11일, 중국 화유코발트(Huayou Cobalt)와 전구체 및 양극재 합작 생산법인 설립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중국 저장성에 본사를 둔 화유코발트는 2017년에만 정련 코발트 2만톤을 생산한 세계 1위 업체다.

이번 계약에 따라 LG화학은 2020년까지 총 2394억원을 출자해 화유코발트와 전구체 및 양극재 합작 생산법인을 각각 설립하고 운영에도 참여하게 된다. 전구체는 양극재 제조를 위한 상위 공정으로 코발트, 니켈, 망간 등을 결합하여 제조하며 양극재는 전구체와 리튬을 결합하여 만드는 배터리 소재다.

전구체 합작 생산법인은 중국 저장성(浙江省) 취저우시(衢州市)에 설립되며 LG화학은 833억원을 출자해 지분 49%를 확보한다.

양극재 합작 생산법인은 중국 장수성(江苏省) 우시시(无锡市)에 설립되며 LG화학은 1561억원을 출자해 51%의 지분을 확보하게 된다.

특히 이번 계약으로 화유코발트는 코발트 등 원재료에 대한 공급을 보장하기로 했으며 LG화학은 합작법인에서 생산되는 제품 또한 우선 공급 받기로 했다.

이에 따라 LG화학은 화유코발트(코발트 등 원재료) → 합작 생산법인(전구체/양극재) → LG화학(배터리)으로 이어지는 안정적인 수급 체계를 구축하게 됐다.

양사가 합작해 만든 전구체 및 양극재 공장의 생산 능력은 각각 연간 4만톤 규모로, 2020년부터 본격 생산을 시작할 예정이다.

4만톤 규모는 고성능 전기차(한 번 충전으로 320km이상 주행 가능) 기준 약 40만대분의 배터리를 제조할 수 있는 분량이다. 향후 수요 증가 시 10만톤까지 증설할 계획이다.

LG화학은 해당 공장에서 생산되는 전구체와 양극재를 중국 남경 배터리 공장(소형·전기차·ESS용 배터리 생산) 및 유럽의 폴란드 브로츠와프 공장(전기차용 배터리 생산)에서 사용할 예정이다.

LG화학 박진수 부회장은 “이번 합작법인 설립으로 핵심 원재료에서 배터리까지 이어지는 강력한 수직 계열 체계를 구축하고 원가 경쟁력도 한층 강화할 수 있게 되었다”며 “앞으로 지속적인 혁신을 통해 최고의 품질을 갖춘 배터리를 고객들에게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화학은 배터리 원재료의 안정적인 수급 체계를 갖추기 위해 그간 많은 노력을 기울여왔다.

2016년 9월에 GS이엠의 양극재 사업을 인수하며 양극재 생산기술 고도화 및 전구체 제조기술력을 확보했다.

2017년 11월에는 황산니켈 생산업체인 켐코(고려아연 자회사)의 지분을 10% 확보했다. LG화학은 2018년 중반부터 황산니켈을 우선 공급받게 된다.

출처 : LG화학



 전체뉴스목록으로

한화시스템, 군사정보통합처리체계 성능개량 사업 수주
LG CNS, 클라우드 강소기업 메가존과 손잡았다
직장인 91% ‘직춘기 경험’… 67.6%는 ‘현재 진행형’
신입직 구직자 49% ‘면접 후 기업이미지 나빠져’
현대상선, 정보보호 국제 표준 인증 획득
금융디오씨, 재판소송비용 충당위해 특허권 매매
대우전자서비스, 경북도청으로부터 수해복구 감사패

 

직장인 연말 스트레스 평소보다 더 심해
한화시스템, 군 정찰위성 핵심장비 개발 계약
베이비 브레짜, 자동분유제조기 앞세워 국내 공식 진출
에코캡, 전기버스 부품 등 잇따라 수주
직장인 88.1% 자신을 갑이 아닌 을로 인식
크린토피아, 차은우와 함께하는 TV 광고 공개
이브자리, 10년간 사랑의 이불 2만여 채 기부

 


010라인
[중고]4만원짜리 코어2 T7000시리즈 델 노트북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