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18일 화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과학기술

현대차, 광주합작법인 사업참여의향서 제출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 따뜻해 마스크 캠페인
‘모든 가족이 웃음 짓는 대한민국’ 국민참...

포토뉴스
 

칸젠, ‘보톡스 균주 자체 발굴 성공’

395만개 전체 유전자 염기서열 검증 확인
뉴스일자: 2018-04-13

바이오벤처 기업 칸젠이 3월 26일 제3의 유전체 전문 분석기관으로부터 국내 자체 발굴한 보톡스 균주의 유전자 분석을 의뢰한 결과 기존의 대표적인 두 균주인 Strain A Hall 및 ATCC 3502와는 전혀 다른 독자적인 보툴리눔 Type A균주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전문기관의 분석자료에 따르면 Genome 염기서열 비교 결과 서로 다른 대표적인 보툴리눔 균주인 Strain A Hall 균주와 ATCC 3502 균주의 전체 유전자의 차이는 0.01%인데 반해 칸젠의 균주는 각각 0.40%와 0.52%의 큰 차이로 일치하지 않았으며 유전체의 길이도 각각 18만6740(bp)와 6만384(bp)의 차이로 칸젠의 균주가 오히려 더 긴 것으로 밝혀졌으며 기존 균주와 비교하여 2만여종의 유전자가 차이를 보이고 있다.

이는 칸젠이 보유한 균주가 기존에 알려진 외국 유래의 보툴리눔 균주에서 파생된 게 아니며, 검체의 발굴, 균 분리, 균 확인시험, 균 동정시험 등 수년간의 노력과 연구개발 과정을 통하여 독자적으로 발굴한 한국 토종의 균주임이 입증되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칸젠은 또한 해발 1600미터 국내 산 정상 눈 속에서 찾은 별도의 보톡스 균주도 있어 향후 귀추가 주목된다. 현재 3곳의 전문기관으로부터 16s rRNA 분석 결과 보툴리눔 Type A, B가 혼재해 있는 것을 확인했으며 전혀 새로운 Type의 보툴리눔 균주일 가능성도 있어 전체 유전자 염기서열 분석을 의뢰했다고 밝혔다.

보툴리눔 균주는 독성이 매우 강하여 바이오테러의 위험성으로 국가기관의 관리 대상이지만 희귀성과 독소를 이용한 다양한 의료계통의 활용 덕에 보톡스 독소 1g으로 1조원대의 매출을 달성 할 수 있어 바이오산업에서 높은 가치로 인정받고 있다.

칸젠은 정부관계기관과의 협의 중 업무 착오로 보툴리눔 균주 특정일로부터 행정법상 30일을 초과하였지만 전체 유전자 염기서열을 비롯한 모든 연구 자료와 검체의 발굴 지역 및 과정, 균분리 방법, 동정시험 및 데이터를 해당정부기관에 제출하여 신고했으며 이번 395만개 전체 유전자 염기서열 비교 검증으로 독자적인 국내 자체 발굴 보톡스 균주임을 과학적으로 입증했다고 밝혔다.

산 정상 눈 속의 특이 환경에서 발견한 균주로 주름개선제와 치료제 시장에 도전하는 칸젠 박태규 대표는 “한국의 자체 발굴 균주를 기반으로 혁신적인 다양한 제품을 만들어 세계시장에 진출하여 국가산업발전에 이바지하고 싶다”고 말했다.

사진 : 눈 속에서 검체를 발굴하는 과정

출처 : 칸젠



 전체뉴스목록으로

중오, 자체 기술로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 확보
삼성전자,‘삼성 AI 포럼 2018’개최
실리콘-그래핀 복합 음극재, 가격경쟁력으로 상용화
KT, 혁신성장 첨단기술전에서 재난안전 플랫폼
비주얼캠프, 웹 플랫폼 형태 시선 데이터 분석 솔루션
인피니언, 전력 반도체 시장 세계 1위 지위 확대
브로리코, 홍삼 사포닌보다 면역 활성도 60배 높아

 

구리 잉크, ‘그래핀’ 만나 10배 비싼 ‘은’ 대체
ATPCO, 캐시리스 항공권 운임 책정 모델 특허
두두바이오, 원천 생명물질 본격 제품화
라이딩에 최적화된 액션캠 이글라인
VVR, KTis 콜센터에 VR장비와 심리치유콘텐츠 제공
앙코르 nLighten™ LED 키트 출시
군용 등급 자격을 갖춘 NXP T-Series 상용 프로세서

 


010라인
[중고]4만원짜리 코어2 T7000시리즈 델 노트북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