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3월 20일 수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연예

삼성SDS, 글로벌 서버리스 컴퓨팅 기업에 투자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대학생 불법 피라미드 예방 캠페인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 따뜻해 마스크 캠페인

포토뉴스
 

김산호, ‘이별이 떠났다’ 캐스팅

악어-악어새? 직장 내 리얼 공생관계 그려
뉴스일자: 2018-04-15

배우 김산호가 MBC 주말특별기획드라마 ‘이별이 떠났다’(극본 소재원, 연출 김민식, 제작 슈퍼문픽쳐스 / PF엔터테인먼트)에 캐스팅됐다. SBS 드라마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이후 2년여만의 안방극장 컴백이다.
 
극중 김산호는 한상진(이성재)의 직장 후배인 항공사 부조정사 종원 역을 맡았다. 상진이 시키는 것은 툴툴대면서 결국 다하는 ‘오른팔’ 같은 존재. 하지만 상진이 자신의 모든 약점을 알고 있기에 꼼짝 못하는 ‘악어와 악어새’ 같은 공생 관계이기도 해, 현실감 넘치는 직장 내 ‘미생’의 모습으로 깨알 웃음을 선사할 전망이다.
 
또한 군인 아버지 밑에서 자라 ‘제복집착남’이 된 그의 가족사와 성장 과정도, 그가 그려갈 캐릭터 중 중요한 부분이다. 종원은 군인 아버지를 동경해 제복을 좋아하는 듯하지만 내면에는 아버지에 대한 증오가 잠재되어 있다. 그로 인해 아버지를 이기고 싶어 하는 욕구가 제복에 관한 집착을 만들어냈다고. 허세 가득한 마초이즘의 표본 같지만 속으로는 겁이 많고 우유부단해 향후 상진과의 직장 생활에서 의외의 허당 면모를 드러내기도 한다.
 
김산호는 “김민식 감독님, 소재원 작가님의 작품에 캐스팅돼 영광이다. 또한 어렸을 때부터 우상이었던 채시라, 이성재 선배님과 호흡을 맞추게 돼 너무나 행복하다. 이성재 선배님과는 리얼한 직장 상사-후배의 모습을 그려갈 예정인데, 많은 분들이 공감할 만한 재미와 감동의 포인트가 있으니 기대해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별이 떠났다’는 영화 ‘터널’, ‘소원’, ‘비스티 보이즈’ 등의 원작자로 충무로 ‘미다스의 손’으로 꼽히는 소재원 작가의 첫 드라마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동명 웹 소설을 원작이 탁월한 심리묘사로 팬들의 큰 호응을 이끌어낸 만큼 어떤 드라마가 탄생할 지 화제가 되고 있는 상황.
 
여기에 ‘여왕의 꽃’, ‘아직도 결혼하고 싶은 여자’, ‘글로리아’, ‘내조의 여왕’, ‘뉴논스톱’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탁월한 감각을 뽐낸 김민식 PD가 7년 만에 연출을 맡아 기대감을 더하고 있다. MBC 주말특별기획 ‘이별이 떠났다’는 ‘데릴남편 오작두’ 후속으로 5월 방송된다.

출처 : PF엔터테인먼트
 
 
-



 전체뉴스목록으로

‘킹아더’ 장승조, 화려한 복귀... 호평 속 첫공 성료
일루마 골든드롭3, 워킹맘 3인 브랜드 앰버서더로 선정
곰앤컴퍼니-한터차트, ‘K-POP 플랫폼 공동사업’ MOU
한국페스티발앙상블, 스물 아홉번째 현대음악축제
정류장 ; 무엇을 기다리고 있나요?
강다니엘, 베스트아이돌 56주 연속 선정
유준상, 반짝 추위를 녹인 뜨거운 눈빛

 

배우 정유미 소속사, 루머관련 보도자료 배포
이너테인먼트, KT 기가라이브TV용 VR앱 출시
노형돈, 정규 1집 ‘이별 그리고 Part 2’ 발표
아티스트 한기란, ‘나는 여기서 너는 거기서’ 발매
‘커피프렌즈’ 유연석, 별명으로 보는 ‘만점 활약史’
방탄소년단 슈가, 한국소아암재단에 성금 1억원 기부
고품격 명품 보컬 조항조, 꾸준히 음악적 변신 하고 싶다

 


010라인
AMD 애슬론2 X4 640 3.0GHz + 전용메인보드_파워450W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