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 13일 목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연예

[경제] 한국 기업 수익성, 주요국 중 최하위 수준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 따뜻해 마스크 캠페인
‘모든 가족이 웃음 짓는 대한민국’ 국민참...

포토뉴스
 

김산호, ‘이별이 떠났다’ 캐스팅

악어-악어새? 직장 내 리얼 공생관계 그려
뉴스일자: 2018-04-15

배우 김산호가 MBC 주말특별기획드라마 ‘이별이 떠났다’(극본 소재원, 연출 김민식, 제작 슈퍼문픽쳐스 / PF엔터테인먼트)에 캐스팅됐다. SBS 드라마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이후 2년여만의 안방극장 컴백이다.
 
극중 김산호는 한상진(이성재)의 직장 후배인 항공사 부조정사 종원 역을 맡았다. 상진이 시키는 것은 툴툴대면서 결국 다하는 ‘오른팔’ 같은 존재. 하지만 상진이 자신의 모든 약점을 알고 있기에 꼼짝 못하는 ‘악어와 악어새’ 같은 공생 관계이기도 해, 현실감 넘치는 직장 내 ‘미생’의 모습으로 깨알 웃음을 선사할 전망이다.
 
또한 군인 아버지 밑에서 자라 ‘제복집착남’이 된 그의 가족사와 성장 과정도, 그가 그려갈 캐릭터 중 중요한 부분이다. 종원은 군인 아버지를 동경해 제복을 좋아하는 듯하지만 내면에는 아버지에 대한 증오가 잠재되어 있다. 그로 인해 아버지를 이기고 싶어 하는 욕구가 제복에 관한 집착을 만들어냈다고. 허세 가득한 마초이즘의 표본 같지만 속으로는 겁이 많고 우유부단해 향후 상진과의 직장 생활에서 의외의 허당 면모를 드러내기도 한다.
 
김산호는 “김민식 감독님, 소재원 작가님의 작품에 캐스팅돼 영광이다. 또한 어렸을 때부터 우상이었던 채시라, 이성재 선배님과 호흡을 맞추게 돼 너무나 행복하다. 이성재 선배님과는 리얼한 직장 상사-후배의 모습을 그려갈 예정인데, 많은 분들이 공감할 만한 재미와 감동의 포인트가 있으니 기대해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별이 떠났다’는 영화 ‘터널’, ‘소원’, ‘비스티 보이즈’ 등의 원작자로 충무로 ‘미다스의 손’으로 꼽히는 소재원 작가의 첫 드라마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동명 웹 소설을 원작이 탁월한 심리묘사로 팬들의 큰 호응을 이끌어낸 만큼 어떤 드라마가 탄생할 지 화제가 되고 있는 상황.
 
여기에 ‘여왕의 꽃’, ‘아직도 결혼하고 싶은 여자’, ‘글로리아’, ‘내조의 여왕’, ‘뉴논스톱’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탁월한 감각을 뽐낸 김민식 PD가 7년 만에 연출을 맡아 기대감을 더하고 있다. MBC 주말특별기획 ‘이별이 떠났다’는 ‘데릴남편 오작두’ 후속으로 5월 방송된다.

출처 : PF엔터테인먼트
 
 
-



 전체뉴스목록으로

‘복수가 돌아왔다’ 박경혜, 원칙주의자 윤리교사 변신
‘땐뽀걸즈’ 연제형, 첫사랑 오빠의 짠한 청춘 현실 연기
현빈, TLX PASS 첫 광고 모델로 발탁
알바몬, 쌈디 모델 신규 광고 온에어
슬리피, 신곡 ‘핵인싸’ 발매... 인생 역전을 꿈꾸다
블랙핑크 제니, 리사가 아디다스 모델 선정
‘계룡선녀전’ 문채원, 질투하는 선녀 신선해

 

빅뱅 승리, 유튜버 찍고 왕홍 간다
베스트아이돌 1위 강다니엘, 2위 지민, 3위 정국
원웨이 루키&멘토 베틀 2회차 공개
하이퍼커넥트, 아자르 감동실화 웹 드라마 제작
PF엔터테인먼트, 'PF컴퍼니'로 사명 변경
클래식계도 ‘보헤미안 랩소디’ 열풍
장기하와 얼굴들 10년 간의 활동 마무리

 


010라인
[중고]4만원짜리 코어2 T7000시리즈 델 노트북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