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3월 25일 월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경영

삼성SDS, 글로벌 서버리스 컴퓨팅 기업에 투자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대학생 불법 피라미드 예방 캠페인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 따뜻해 마스크 캠페인

포토뉴스
 

사원급→차•부장급 승진까지 평균 11.9년 소요

올해 승진 대상자 5명 중 1명, 승진 누락됐다
뉴스일자: 2018-04-09

사원급→대리급(3.6년), 대리급→과장급(3.9년)
과장급→차•부장급 승진 소요 기간 4.4년으로 가장 길어

대졸 직장인이 사원에서 시작해 차•부장 직급까지 승진하는 데 걸리는 기간은 평균 11.9년 이었다.

취업 준비의 시작, 잡코리아(www.jobkorea.co.kr, 대표 윤병준)가 대졸 이상의 학력을 가진 직장인 826명을 대상으로 <승진 소요 기간>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잡코리아 조사 결과 대졸 이상의 학력을 가진 직장인이 사원에서 시작해 차•부장 직급까지 승진하는 데 소요되는 시간은 평균 11.9년 이었다(*승진 구간별 소요 기간의 총합). 승진 구간별로 살펴보면 △사원급에서 △대리급으로 승진하기까지 소요되는 기간이 평균 3.6년으로 가장 짧았고, △대리급에서 △과장급으로 승진하기까지는 평균 3.9년이 소요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과장급에서 △차•부장급으로 승진하는 데는 평균 4.4년이 걸려 가장 긴 기간이 소요됐다.
 
직장인들의 성별은 승진 소요 기간에 큰 영향을 주지 않았다. 승진 소요 기간을 성별로 교차 분석한 결과 △사원급에서 △대리급(남성 3.5년, 여성 3.6년), △대리급에서 △과장급(남성 3.9년, 여성 4.1년), △과장급에서 △차•부장급(남성 4.4년, 여성 4.3년) 모두 성별 차이가 크지 않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다음으로 근무 중인 회사에서 자신의 승진 가능성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묻자, ‘보통이다(언젠간 승진 기회가 올 것이다)’라는 답변이 54.7%로 1위에 올랐다. ‘높다(곧 승진할 것이다)’라고 승진을 확신하는 직장인은 24.9%였고, ‘낮다(승진 가능성이 없다)’고 예측한 직장인은 20.3%였다. 승진 가능성은 이직 고민에도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승진 가능성이 높다고 답한 그룹의 경우 이직을 고민한다는 답변이 64.1%였던 반면 △승진 가능성을 낮게 평가한 직장인 그룹은 83.3%가 이직을 고민하고 있다고 답해 19.2%P의 차이를 보였다.
 
한편 올해 승진 대상자였던 직장인 5명 중 1명은 승진이 누락된 것으로 조사됐다. 승진 현황을 조사 한 결과 승진 대상자 중 22.5%가 ‘누락됐다’고 답한 것. 이들에게 ‘승진 누락 후 이직을 결심했는지’ 묻자, 67.1%가 승진 누락으로 이직을 결심했다고 답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반면 승진 대상자가 아니었음에도 올해 깜짝 승진한 직장인은 9.9%였다.

출처 : 잡코리아
 



 전체뉴스목록으로

KT, 쓰리디팩토리와 손잡고 VR B2B 유통사업
기업 75.1% ‘신입직 채용 시 학벌 고려’
한국해양진흥공사 등 7개사 환경규제 공동대응
출장비 정산 하지 마세요... 비즈플레이, 출장관리 출시
중소기업 직장인 39%, ‘올해 연봉 불만족’
케이피에프, 일본 고장력볼트시장 본격 진출
대원, 베트남 다낭 등 중부지역 개발사업

 

중소기업 60% '상반기 신입 채용한다'
LG 올레드 TV, ‘iF 디자인 어워드’ 금상
삼성전자서비스, 인천국제공항 인근에 휴대폰 서비스센터
자기계발비 지원하는 슈퍼기업들
KB국민은행, 해외 항공기 금융펀드에 2000만달러 투자
국방기술품질원 · 한국표준협회 · 한국시설안전공단 채용
빨리빨리 문화에 맞선 경영서 ‘게으름의 경영학’

 


010라인
AMD 애슬론2 X4 640 3.0GHz + 전용메인보드_파워450W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