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4월 23일 월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경영

[정보통신] 인공지능 개발 트렌드와 진화 방향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대학 내 음주 문화 개선 ‘인정팔찌’ 캠페인
낙원악기상가, 문화소외계층 아이들 위한 릴...

포토뉴스
 

사원급→차•부장급 승진까지 평균 11.9년 소요

올해 승진 대상자 5명 중 1명, 승진 누락됐다
뉴스일자: 2018-04-09

사원급→대리급(3.6년), 대리급→과장급(3.9년)
과장급→차•부장급 승진 소요 기간 4.4년으로 가장 길어

대졸 직장인이 사원에서 시작해 차•부장 직급까지 승진하는 데 걸리는 기간은 평균 11.9년 이었다.

취업 준비의 시작, 잡코리아(www.jobkorea.co.kr, 대표 윤병준)가 대졸 이상의 학력을 가진 직장인 826명을 대상으로 <승진 소요 기간>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잡코리아 조사 결과 대졸 이상의 학력을 가진 직장인이 사원에서 시작해 차•부장 직급까지 승진하는 데 소요되는 시간은 평균 11.9년 이었다(*승진 구간별 소요 기간의 총합). 승진 구간별로 살펴보면 △사원급에서 △대리급으로 승진하기까지 소요되는 기간이 평균 3.6년으로 가장 짧았고, △대리급에서 △과장급으로 승진하기까지는 평균 3.9년이 소요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과장급에서 △차•부장급으로 승진하는 데는 평균 4.4년이 걸려 가장 긴 기간이 소요됐다.
 
직장인들의 성별은 승진 소요 기간에 큰 영향을 주지 않았다. 승진 소요 기간을 성별로 교차 분석한 결과 △사원급에서 △대리급(남성 3.5년, 여성 3.6년), △대리급에서 △과장급(남성 3.9년, 여성 4.1년), △과장급에서 △차•부장급(남성 4.4년, 여성 4.3년) 모두 성별 차이가 크지 않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다음으로 근무 중인 회사에서 자신의 승진 가능성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묻자, ‘보통이다(언젠간 승진 기회가 올 것이다)’라는 답변이 54.7%로 1위에 올랐다. ‘높다(곧 승진할 것이다)’라고 승진을 확신하는 직장인은 24.9%였고, ‘낮다(승진 가능성이 없다)’고 예측한 직장인은 20.3%였다. 승진 가능성은 이직 고민에도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승진 가능성이 높다고 답한 그룹의 경우 이직을 고민한다는 답변이 64.1%였던 반면 △승진 가능성을 낮게 평가한 직장인 그룹은 83.3%가 이직을 고민하고 있다고 답해 19.2%P의 차이를 보였다.
 
한편 올해 승진 대상자였던 직장인 5명 중 1명은 승진이 누락된 것으로 조사됐다. 승진 현황을 조사 한 결과 승진 대상자 중 22.5%가 ‘누락됐다’고 답한 것. 이들에게 ‘승진 누락 후 이직을 결심했는지’ 묻자, 67.1%가 승진 누락으로 이직을 결심했다고 답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반면 승진 대상자가 아니었음에도 올해 깜짝 승진한 직장인은 9.9%였다.

출처 : 잡코리아
 



 전체뉴스목록으로

LG화학, 차별화된 소재로 중국 시장 공략한다
모바일 구직활동 전 연령대로 확산
볼보건설기계, 오대산 국립공원 생태계 복원
KT, 란콰이펑 그룹과 웹툰으로 글로벌 진출 도전
경력직 구직자, 직접 지원보다 헤드헌터 선호
야라-바스프, 세계 최대 친환경 암모니아 공장 준공
남양유업, ‘옳은 유기농 우유’ 공식 서포터즈 ‘옳은 맘’ 출범

 

ING생명의 건강증진형 보험, 배타적 사용권 획득
KB국민은행, 장애 대학생에 디지털 학습 보조기구 전달
기업 30.5%, 근로시간 단축 준비한다
올리타 개발 중단… 글로벌 신약 창출에 집중키로
LS전선, 유럽 광케이블 100만 유로 신규 설비 투자
LG전자, 가전제품 A/S 1위 브랜드 선정
가장 많이 일하는 직급은 ‘대리’, 직군은 ‘생산직’

 


010라인
[중고]4만원짜리 코어2 T7000시리즈 델 노트북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