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4월 23일 월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경영

[정보통신] 인공지능 개발 트렌드와 진화 방향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대학 내 음주 문화 개선 ‘인정팔찌’ 캠페인
낙원악기상가, 문화소외계층 아이들 위한 릴...

포토뉴스
 

한화, 신용등급 ‘긍정적’ 전망 속에 등급 상향 기대

또 한번 회사채 흥행 성공
뉴스일자: 2018-04-08

㈜한화는 4월 5일 진행된 공모채(3년 만기 500억원) 수요예측에서 3400억원의 청약을 받아 약 7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흥행 가도를 이어갔다. 2월에는 1000억원 공모채 모집에 5750억원의 청약을 받아 약 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한 바 있다.

여기에 한국기업평가가 4월 2일 ㈜한화의 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에서‘긍정적’으로 상향 조정하며 신용등급 상향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화는 올해 1월 NICE신용평가로부터 이미 ‘긍정적’ 등급 전망을 받은 바 있다.

잇따른 ㈜한화의 신용등급 전망 상향은 자체사업 실적개선 영향이 크다. 화약, 방산 부문의 안정적인 이익 창출력이 유지되고 기계, 무역 부문 등으로 사업 기반이 다각화됨으로써 자체사업 수익성이 강화되고 있는 것이다.

실제로 ㈜한화의 2017년 별도 영업 이익은 제조 부문 실적 호조 및 무역 부문의 수익성 개선에 힘입어 2016년 대비 16% 증가한 2591억원을 달성했다. 개선된 수익성에 힘입어 한화테크윈 인수 관련 자금 소요에도 양호한 수준의 재무 구조를 유지하고 있으며 차입금 대비 이익 개선 폭이 큰 수준이다.

또한 한화케미칼, 한화생명, 한화건설 등 주요 종속기업들의 실적 개선이 이어지며 투자주식 자산가치가 증가 및 자회사에 대한 잠재적 재무 지원 부담이 감소하며 등급 상향 전망에 힘을 보탰다.

특히 한화건설의 경우, 해외사업장 추가 손실 가능성이 크게 줄었고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 프로젝트의 자금 회수가 원활해질 것으로 예상되며 향후 정상적인 사업이 진행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화는 2018년에도 자체 사업뿐만 아니라 종속회사의 견조한 실적이 이어지며 매출 및 영업 이익이 전년 대비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여기에 대우조선해양 이행보증금 반환청구소송 파기환송심 판결로 인한 1분기 448억원의 이행보증금 반환으로 일회성 이익도 기대된다.

㈜한화는 향후 등급 상향이 이루어지면 그룹의 핵심 계열사로서 대외 신인도 증가에 따른 자금 조달환경이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안정적 재무 구조에 따른 주주가치도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한화는 최근 주주총회 일자 분산, 모바일 전자 투표제 도입 등 재무 구조 개선에 따른 주주친화정책 외에도 다양한 주주친화경영 행보를 활발하게 이어나가고 있다.

출처 : 한화



 전체뉴스목록으로

LG화학, 차별화된 소재로 중국 시장 공략한다
모바일 구직활동 전 연령대로 확산
볼보건설기계, 오대산 국립공원 생태계 복원
KT, 란콰이펑 그룹과 웹툰으로 글로벌 진출 도전
경력직 구직자, 직접 지원보다 헤드헌터 선호
야라-바스프, 세계 최대 친환경 암모니아 공장 준공
남양유업, ‘옳은 유기농 우유’ 공식 서포터즈 ‘옳은 맘’ 출범

 

ING생명의 건강증진형 보험, 배타적 사용권 획득
KB국민은행, 장애 대학생에 디지털 학습 보조기구 전달
기업 30.5%, 근로시간 단축 준비한다
올리타 개발 중단… 글로벌 신약 창출에 집중키로
LS전선, 유럽 광케이블 100만 유로 신규 설비 투자
LG전자, 가전제품 A/S 1위 브랜드 선정
가장 많이 일하는 직급은 ‘대리’, 직군은 ‘생산직’

 


010라인
[중고]4만원짜리 코어2 T7000시리즈 델 노트북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