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6월 22일 금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경제

현대차, 광주합작법인 사업참여의향서 제출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모든 가족이 웃음 짓는 대한민국’ 국민참...
대학 내 음주 문화 개선 ‘인정팔찌’ 캠페인

포토뉴스
 

제주·김해공항 대형기 착륙료 인센티브 확대

좌석난 심각, 대형기 투입 유도
뉴스일자: 2018-03-08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와 한국공항공사(사장 성일환)가 김해·제주 공항 국내선 좌석난 해소를 위해 100톤 이상 대형 항공기(통상 270석 이상 공급)에 대한 착륙료 감면을 현행 10%에서 20%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8일 밝혔다.

국토부는 이 제도를 약 6개월간 시범 운영한 후 성과를 평가하여 연장여부와 감면율 추가확대 등을 결정할 예정이다.

제주, 김해 공항의 국내선은 2013년 이후 여객 증가율이 각각 11.3%, 9.9%로 급격히 성장 중이며, 2017년 항공 편당 평균 탑승률이 제주는 90.2%, 김해는 84.2%에 달할 정도로 좌석난이 심각한 상황이다. 하지만 두 공항은 현재 시설용량이 포화상태로 노선 신설 및 증편을 위한 슬롯 확보가 어려우며, 현재 제주 2공항과 김해 신공항 건설이 추진되고 있으나 완공 시까지 상당한 시일이 소요될 전망이다.

이에 국토부와 한국공항공사는 대형기 투입을 유도하여 제주·김해 신공항 건설 전까지의 좌석난을 해소해가겠다는 방침이다.

한국공항공사는 2016년 9월부터 제주, 김해 공항을 운항하는 100톤 이상 대형기(통상 270석 이상 공급)에 대해 착륙료 10% 감면 인센티브를 시행하고 있다.

그 결과 대형기 운항이 김해는 13.1%, 제주는 23.3% 증가하고 연간 공급좌석은 92만석이 증가했다.

국토부와 한국공항공사는 인센티브의 효과가 확인된 만큼 감면율을 현행 10%에서 20%로 확대할 계획이다.

현재 제주는 소형항공기 운항비중이 90%, 김해는 97%로 여전히 대형기 투입비중이 낮은 상황으로 현재 착륙료 체계가 중량이 큰 대형기의 경우 소형기에 비해 착륙료가 급증하는 구조인 만큼 항공사들이 대형기 투입을 보다 적극적으로 검토할 수 있도록 감면율 상향이 필요하다

국토부 주현종 항공정책관은 “제주, 김해 공항은 단기간에 기반시설(인프라 순화어) 확충이 어려운 만큼 단기적으로는 대형기 투입을 통해 공급 좌석량을 최대한 확대해 나가고, 중장기적으로 제주, 김해 신공항 건설을 차질 없이 추진하여 충분한 기반시설 확보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주 정책관은 “대형기 투입 시 시간대별 혼잡도 등도 충분히 고려하여 항공사측과 운항 스케줄 등을 조율하여 대형기를 투입하더라도 혼잡시간대에 혼잡이 가중되지 않도록 관리하겠다”고 덧붙였다.

출처 : 국토교통부



 전체뉴스목록으로

취준생 희망급여액, 월 223만4천원… 실제 첫 월급은?
신한금융투자, ‘해외주식 통합증거금’ 서비스
현실과 이상이 다른 한국 청년의 인턴십
중기부, 도약기 창업기업에 300억원 추가 지원
성인 여성 10명 중 8명, 구직 시 차별 느낀 적 있어
금융위 소비자보호국 신설, 청와대 즉각 취소시켜야
에너지 블록체인 기업 에너고랩스, 한국 진출 공식화

 

알바몬, 대학생 서포터즈 ‘몬스터즈 3기’ 모집
현대로템, 프랑스 유로사토리 방산 전시회 참가
좋은 일자리는 좋은 제도가 만든다
신한-비씨-하나카드, 생체 인증 서비스 확산 제휴
커리어패스 체험 ‘취업 준비 시작이 어려운 그대에게’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 충남의 전략적 위상 확보해야
자활기업 성장 돕는 사회공헌형 50+일자리 만든다

 


010라인
[중고]4만원짜리 코어2 T7000시리즈 델 노트북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