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6월 22일 금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사회

현대차, 광주합작법인 사업참여의향서 제출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모든 가족이 웃음 짓는 대한민국’ 국민참...
대학 내 음주 문화 개선 ‘인정팔찌’ 캠페인

포토뉴스
 

직장인 92.8%, 출·퇴근 시간 스트레스 경험

직장인 10명 중 8명은 BMW족
뉴스일자: 2018-03-08

직장인 10명 중 9명은 출·퇴근길에 스트레스를 느껴본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디어윌(대표 장영보)이 운영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이 직장인 626명을 대상으로 ‘직장인의 출·퇴근’에 대해 조사한 결과 출·퇴근 시간에 스트레스를 ‘가끔 느낀다’고 답한 응답자가 52.4%로 가장 많았으며 ‘매일 느낀다’고 답한 응답자도 40.4%에 달해 출·퇴근 시간 스트레스를 느낀다고 답한 응답자가 전체 92.8%에 육박했다. ‘스트레스를 느끼지는 않는다’고 답한 응답자는 7.2%에 불과했다.

스트레스의 가장 큰 요인으로는 33.6%가 ‘수면부족, 피로감’을 1위로 꼽았다. ‘만원 버스/지하철(31.3%)’ 때문이라고 답한 직장인도 많았으며 ‘교통체증(17.4%)’, ‘긴 통근시간(10.2%)’, ‘지각에 대한 불안감 및 부담감(7.5%)’ 때문이라는 답변도 있었다.

출·퇴근 시간에 주로 무엇을 하느냐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절반 이상이 ‘포털 검색이나 SNS, 커뮤니티 활동(51.6%)’을 한다고 답했다. 이어 ‘수면 또는 휴식(29.4%)’, ‘영화, 드라마 시청(5.1%)’, ‘회사 업무 처리(4.8%)’, ‘모바일게임(4.6%)’, ‘독서(3.7%)’, ‘공부(0.8%)’ 순이었다.

또 출·퇴근길 직장인들은 ‘만원 지하철, 버스 안에서 이리 치이고 저리 치일 때(35%)’ 내 자신이 가장 처량하게 느껴진다고 답했으며 ‘예기치 못한 상황으로 지각 위기에 놓였을 때(24.9%)’, ‘눈앞에서 버스, 지하철을 놓쳤을 때(18.4%)’, ‘내 앞에 앉아 있는 사람만 일어나지 않을 때(8.6%)’, ‘내릴 곳을 놓쳐 되돌아가야 할 때(8.5%)’, ‘졸다가 눈을 떴는데 아직도 한참 남았을 때(4.6%)’때도 그런 느낌을 받는다고 답했다.

한편 직장인 10명 중 8명은 ‘BMW(Bicycle/Bus-Metro-Walk)족’ 인 것으로 나타났다.

출·퇴근 이동수단으로 32.2%가 ‘버스’을 꼽았으며 ‘지하철(26.4%)’, ‘지하철-버스 환승(17.3%)’, ‘자가용(16.3%)’, ‘도보·자전거(7.8%)’가 뒤를 이었다.

거주지로 살펴보면 서울 거주자의 경우 ‘지하철(47.8%)’을 이용한다는 응답자가 가장 많았으며 ‘지하철-버스 환승(22.8%)’, ‘버스(19.4%)’ 등의 순이었다. 반면 ‘자가용’을 이용한다는 응답자는 5% 불과해 타 지역 직장인들에 비해 출·퇴근 시 자가용 이용 비중은 두드러지게 적은 편이었다. 하지만 서울을 제외한 다른 지역은 ‘버스’를 가장 많이 이용한다고 답해 차이를 보였다.

출·퇴근 소요시간은 ‘30분~1 시간 미만’이라는 응답자가 45%로 가장 많았으며 ‘30분 미만’의 단거리족도 30.8%나 됐다. ‘1시간~1시간 30분 미만’의 준장거리족은 20.4%, ‘1시간 30분~2시간 미만’, ‘2시간 이상’ 걸리는 장거리족은 각각 3.2%, 0.5%로 조사됐다.

출처 : 미디어윌



 전체뉴스목록으로

커피전문점·패스트푸드점 1회용 컵 사용 집중 점검
서울시 성평등상 대상 ‘#미투운동’ 최영미 시인
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 생물테러 위기대응 전문교육
중소기업 취업 청년 임차보증금 대출
홈페이지 1만8000개 도로명 주소 사용 실태 점검
서울시, ‘에코마일리지’ 회원 200만명 돌파
서울시, 동 단위 ‘보건지소’ 금천·성북에 신설

 

담배 경고그림·문구 전면 교체
공공기관 비상용 생리대 비치… 시민 의견 묻는다
서울시, 따릉이 모바일 앱 개편
산업단지 중소기업 청년 교통비 지원
서울시, 7∼9급 공무원 375명 채용
알바생 35.8% ‘스카우트 제의 받아봤다’
제설장비의 변신… 여름철 도로 위 미세먼지 제거

 


010라인
[중고]4만원짜리 코어2 T7000시리즈 델 노트북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