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3월 19일 화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프로모션

삼성SDS, 글로벌 서버리스 컴퓨팅 기업에 투자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대학생 불법 피라미드 예방 캠페인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 따뜻해 마스크 캠페인

포토뉴스
 

전동 높이조절 책상 ‘플러스 모션데스크’

초교 저학년부터 성인까지 앉거나 서서 사용
뉴스일자: 2018-03-09

종합 홈 인테리어 전문기업 ㈜한샘이 전동으로 높이 조절이 가능한 기능성 책상 신제품 ‘플러스 모션데스크’를 출시했다.

최근 높이조절 책상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장시간 앉아서 생활하면 목, 허리디스크 등의 질환에 노출되기 쉬운 반면 서서 일하거나 공부하면 건강 유지에 도움이 되고 집중력을 높일 수 있다는 인식이 확산되고 있기 때문이다.

한샘은 올해 높이조절 책상의 시장 규모를 작년 대비 40% 이상 증가한 130억원대로 추산하고 있으며 앞으로 그 성장 폭은 더욱 커질 것이라 보고 있다.

신제품 ‘플러스 모션데스크’는 최저 64cm에서 최고 120cm까지 높이를 조절할 수 있다. 초등학교 저학년부터 키 180cm 이상의 성인도 편안하게 앉거나 서서 사용할 수 있는 높이다.

원터치 버튼을 활용해 전동으로 높이를 조절할 수 있어 편리하며 책상 우측의 디스플레이 화면으로 현재 높이를 확인할 수 있고 사용자가 자주 사용하는 높이 3가지를 저장할 수 있어 간편하게 앉고 서는 동작을 반복할 수 있다.

충돌안전센서 기능을 넣어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책상이 움직일 때 물체에 부딪히면 안전센서가 이를 감지해 반대 방향으로 일정 높이 이동한 후 멈춰 손끼임 등 안전사고 걱정을 덜 수 있다.

책상 뒤쪽에 전선을 정리할 수 있는 멀티탭 트레이를 넣어 디지털 기기 활용이 용이하다. 모니터 선반은 7cm, 12cm 높이 중 사용자의 체형에 맞게 선택할 수 있으며 선반 하단에는 키보드, 필기구, A4용지 등을 수납할 수 있다.

책상 상판 크기는 가로 140cm 폭 75cm며 색상은 스칸디화이트(흰색), 그레이 중 선택할 수 있으며 모니터 선반이 포함된 선반형 책상은 99만8000원, 일반형 책상은 94만8000원이다.

한샘은 바른 자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사무실뿐만 아니라 가정에서도 높이조절 책상을 사용하려는 고객이 많아졌다며 책상을 사용할 때 장시간 같은 자세보다는 앉거나 일어서는 것을 적절하게 반복하는 것이 건강유지 및 집중력 향상에 좋다고 밝혔다.

출처 : 한샘



 전체뉴스목록으로

휴대용 LED 방송조명 ‘IWATA GS-01’
뻔하지 않은 블루투스 스피커 ‘뮤직북 MB-01’
스위스 유라, 세계 수퍼리치 위한 최고급 커피머신 ‘Z8’
퍼시스, ‘스마트 워킹 스토리지’ 출시
프리즘코리아, 대형 UHD TV 특가 프로모션
일룸, 새봄맞이 ‘찰떡궁합 프로모션’ 진행
이브자리, 봄시즌 겨냥하는 식물 유래 신소재 침구 출시

 

증기 압력으로 커피 추출하는 ‘사이폰 커피 메이커’
이브자리, 신학기 틴·키즈 침구 출시
에이수스, ROG STRIX FUSION 고성능 게이밍 헤드셋
코렐 코디네이츠, ‘에바 알머슨 아트 텀블러’
세계 WLAN 시장 1위 공유기 티피링크, 이마트 전점 입점
삼성전자, 2019년형 전기레인지 인덕션 출시
아트뮤, 액정보호 특화된 히든포켓의 가죽케이스

 


010라인
AMD 애슬론2 X4 640 3.0GHz + 전용메인보드_파워450W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