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6월 24일 일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경영

현대차, 광주합작법인 사업참여의향서 제출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모든 가족이 웃음 짓는 대한민국’ 국민참...
대학 내 음주 문화 개선 ‘인정팔찌’ 캠페인

포토뉴스
 

직장인 61.3%, 정시퇴근은 그림의 떡... 73분 더 근무

직장인 85.6%, 퇴근 후에도 업무강박 느껴
뉴스일자: 2018-03-07

직장인 5명 중 3명이 제 시간에 퇴근하지 못하고 다만 몇분이라도 더 사무실에 머물러 있다가 퇴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정해진 퇴근시간보다 평균 73분 가량을 더 있다가 퇴근하고 있었다. 심지어 85.6%의 직장인은 퇴근 후에도 업무를 해결해야 한다는 업무강박을 느낀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 준비의 시작, 잡코리아(www.jobkorea.co.kr, 대표 윤병준)가 최근 직장인 958명을 대상으로 ‘퇴근 후 업무강박’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잡코리아 설문결과에 따르면 정시퇴근을 하는 직장인은 38.7%에 불과했다. 보다 많은 61.3%의 직장인들은 ‘정시에 퇴근하지 못하고 다만 얼마라도 더 사무실에 머물다가 퇴근하는 편’이라고 답했다. 이 같은 응답은 직급이 높을수록 높게 나타나 ▲차부장급이 83.8%로 가장 높았다. 이어 ▲과장급 73.9%, ▲대리급 64.0%의 순으로 높았다. 특히 상대적으로 가장 낮은 응답분포를 보인 ▲사원급도 절반을 웃도는 52.1%의 비중으로 ‘정시퇴근을 하지 못한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정시에 퇴근을 하지 못한다고 밝힌 직장인들이 퇴근시간을 넘겨 사무실에 더 머무는 시간(*주관식 기재)은 평균 73분으로 조사됐다. 이 시간 역시 직급이 높을수록 높았다는 게 잡코리아의 설명. ▲사원급은 평균 56분을 사무실에 더 머무는 반면, ▲차부장급은 이의 약 2배에 달하는 106분을 머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과장급은 89분, ▲대리급은 75분이었다. 성별로는 ▲남성 평균 81분으로 ▲여성 58분보다 23분 가량 더 머물다 퇴근하고 있었다.
 
직장인들이 제 시간에 퇴근하지 못하는 이유(*복수응답)를 살펴 보면 ‘일이 시간 안에 끝나지 못할 정도로 많아서’가 58.4%로 1위를 차지한 가운데 크지 않은 차이로 ‘칼퇴근은 어쩐지 눈치가 보여서(50.4%)’가 2위에 올라 눈길을 끌었다. 3위는 ‘상사가 퇴근한 후에 퇴근하려고34.8%)’가, 4위는 ‘업무시간보다 동료들이 퇴근한 후에 업무 집중력이 높아지는 편이라서(14.0%)’가 각각 차지했다. 이밖에도 ‘복잡한 퇴근 시간을 피하려고(11.2%)’, ‘마땅히 집에 가서 할 일도 없어서(3.7%)’, ‘자격증 공부, 직무 교육 등 공부를 하느라(3.1%)’, ‘인터넷 서핑 등 개인적인 용무 때문에(2.0%)’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잡코리아는 직장인들이 정시퇴근을 하지 못하는 데서 나아가 퇴근 후에도 업무를 해결해야 할 것만 같은 업무강박을 느끼는 경우가 많았다고 밝혔다.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 중 85.6%가 ‘퇴근 후에도 업무에 대한 고민, 업무 부담 등 업무를 해결해야 할 것 같은 압박감을 느낀다’고 토로한 것. 잡코리아에 따르면 39.2%가 ‘어쩌다 한번씩 느낀다’고 답한 가운데 ‘자주(32.7%)’ 또는 ‘늘(13.7%)’ 업무강박을 느낀다는 응답도 적지 않았다.
 
업무시간이 끝났음에도 불구하고 업무와 관련한 고민, 부담을 계속 가지는 이유(*복수응답)에 대해 절반을 웃도는 직장인들이 ‘내 일, 자리에 대한 책임감(56.8%)’과 ‘맡은 업무가 많아서(51.1%)’라고 답했다. 또 ‘성과 달성에 대한 부담감(25.7%)’과 ‘일을 시간 안에 다 끝내지 못해서(22.9%)’, ‘회사, 상사로부터 인정받기 위해서(17.2%)’, ‘이메일, 카톡 등 퇴근 후에도 이어지는 업무지시 때문에(17.1%)’ 퇴근 후에도 업무강박을 느낀다는 응답이 적지 않았다. 이밖에도 ‘상사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9.4%)’, ‘동료와의 경쟁 때문에(4.9%)’ 등의 응답이 있었다.
 
퇴근 후 느끼는 업무강박은 신체, 심리적 징후로도 나타났다. 퇴근 후 업무강박을 경험했다고 밝힌 직장인 중 54.6%(*이하 응답률)가 △극심한 피로감을 느꼈다고 밝혔다. △두통(34.8%), △잦은 분노와 짜증(30.4%), △소화불량 및 위장장애(25.7%), △수면장애(23.9%), △근육통(21.0%)을 호소하는 직장인도 적지 않았다.
 
한편 직장인 58.7%는 ‘퇴근 후 또는 휴일에 집으로 업무를 가져가서 처리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저녁이 있는 삶을 영위하고 있느냐’는 잡코리아의 질문에도 50.2%의 직장인이 ‘아니다’라고 답했다.

출처 : 잡코리아
 



 전체뉴스목록으로

현대상선, 美 AgTC 선정 ‘2018 우수 선사상’ 수상
좋은 일자리 기준, ‘연봉’ 보다 ‘일과 삶의 균형’
삼성SDS, e-Commerce 특화된 온라인 물류 플랫폼 공개
KFC, KG그룹 합류 1년 만에 ‘환골탈태’
엔시큐어, 정보보호관리체계 인증 획득
SK텔레콤, 11번가에 5천억원 투자 유치
30데이펀딩, 자동차 담보 투자상품 출시예정

 

LS전선, 인니 10위 AG그룹과 공동 출자
KB금융, 53호 복합점포 오픈
공기업 직원 평균급여 1위, ‘한국전력기술’ 9천228만원
SK텔레콤, 근무형 인턴십 프로그램 시행
40대 직장인 50.6%, 충분한 보상 있으면 워라밸 포기
직장인 점심값 평균 6,230원 .. 구내식당 이용자 증가
AJ네트웍스, B2B 공기청정기 렌탈 확대

 


010라인
[중고]4만원짜리 코어2 T7000시리즈 델 노트북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