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4월 25일 수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문화

[정보통신] 인공지능 개발 트렌드와 진화 방향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대학 내 음주 문화 개선 ‘인정팔찌’ 캠페인
낙원악기상가, 문화소외계층 아이들 위한 릴...

포토뉴스
 

문체부, 해외 문화예술 프로그램 은행제 실시

우수한 한국적 문화예술 콘텐츠 정보 제공
뉴스일자: 2018-02-12

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원장 김태훈, 이하 해문홍)이 한국 문화예술의 우수성을 해외 각국에 알리기 위한 ‘재외한국문화원 문화예술 프로그램 은행제(이하 프로그램 은행제)’를 실시한다.

올해 처음으로 시행되는 프로그램 은행제는 해문홍이 해외 진출 유관 기관과 협력하여 검증된 전시·공연 콘텐츠와 예술가 관련 정보 목록을 구성하고 이를 재외문화원 32곳에 공유함으로써 우수한 공연, 전시 등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제도이다.

우수한 한국적 문화예술 콘텐츠 정보 제공

지금까지 재외문화원은 해외에서 전시와 공연 등을 진행할 때 한국의 기관과 단체를 개별적으로 알아보고 연락을 해야 하는 등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제는 ‘프로그램 은행제’를 통하여 현지 상황에 맞게 프로그램을 선택하고 운영하는 등 우수한 우리 문화콘텐츠를 더욱 쉽고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게 되었다. 이를 계기로 호응도가 높은 우수한 전시, 공연들이 해외에 더욱 널리 확산되고 비용 절감 효과까지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에 선정된 프로그램은 유희컴퍼니의 유희노리(예술경영지원센터 선정), 고양아람미술관의 우리 문화의 멋과 민화(예술경영지원센터 선정), 예술의 전당 공연영상화사업(SAC on Screen), 밀라노 한국공예법고창신 전시(한국공예디자인진흥원 주관) 등 공연 49개, 전시 19개이다.

고객 참여형 전통연희인 ‘유희노리’는 사물놀이, 풍물, 한국무용 등 전통예술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공연으로서 다양한 연령층의 해외 관객들이 축제처럼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예술의 전당 영상화사업의 공연작품은 우수한 영상기술로 재창조되어 해외 관객들에게 한국 문화예술의 우수성을 알리는 데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해문홍은 앞으로 참여 기관과 우수 프로그램을 계속 확대하고 각 재외문화원의 정보도 유관 기관과 예술단체에 제공해 쌍방향 정보교류 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해문홍 김태훈 원장은 “해외 문화교류의 핵심 거점인 재외문화원을 중심으로 한국의 우수한 공연과 전시 프로그램을 해외에 널리 소개하고 이를 통해 한국 문화에 대한 해외 각국의 관심을 높여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출처 : 문화체육관광부



 전체뉴스목록으로

이철주 개인전 ‘꽃보다 아름다워라’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갬블러 크루랑 비보이하고 놀자’
봄과 함께 독립기념관 토요 상설 공연을 즐겨보자
소중한 사람에게 큰글자책을 선물하세요
하이난, 59개국 대상 30일 비자면제 여행 시행
서울대공원 ‘치유의 숲’ 1만명 돌파
서울시, 무장애 관광지원 콜센터 업무 개시

 

산림청, 엘지상록재단과 무궁화 연구·보급 업무협약
돈의문일대 역사와 문화 담은 ‘돈의문전시관’ 개관
‘항공’을 소재로 한 항공문학상 공모
독립기념관, 한국독립운동사 일본 현지 특별 강좌
‘서울거리예술축제 2018’ 국내 공식 초청작 공모
가장 많은 여행자랑 키워드는 '박물관'
‘곰돌이 푸, 행복한 일은 매일 있어’ 새롭게 1위 등극

 


010라인
[중고]4만원짜리 코어2 T7000시리즈 델 노트북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