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2월 24일 토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자동차

[정보통신] 인공지능 개발 트렌드와 진화 방향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공원커피, 착한 나눔 ‘맡겨놓은 커피‘ 캠페...
착한나눔 ‘맡겨놓은 커피’ 캠페인

포토뉴스
 

쌍용자동차, 마힌드라와 G4 렉스턴 인도 수출 계약

M&M 차칸공장에서 라이선스 생산.
뉴스일자: 2018-02-12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가 대형 프리미엄 SUV G4 렉스턴을 인도로 수출해 현지에서 조립 생산한다고 12일 밝혔다.

쌍용자동차는 최근 인도 마힌드라 & 마힌드라(이하 M&M, 대표이사 파완 고엔카)와 G4 렉스턴의 인도 현지 조립생산을 위한 제품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하고 올해 하반기 중에 M&M 차칸(Chakan)공장에서 생산을 시작하기로 했다.

쌍용자동차는 이번 M&M과 수출 계약을 통해 날로 증가하고 있는 인도 SUV 시장에 적의 대응은 물론 글로벌 판매 물량 증대를 도모해 나갈 계획이다.

M&M은 G4 렉스턴의 본격적인 생산 및 론칭에 앞서 8일(현지시간) 인도 델리 모터쇼(Auto Expo 2018) 프레스데이를 통해 G4 렉스턴을 인도 시장에 처음으로 선보였다.

인도 현지 언론은 G4 렉스턴의 강인하고 세련된 디자인과 럭셔리한 인테리어, 다양한 공간활용성 등에 높은 점수를 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쌍용자동차는 2012년 렉스턴 W를 인도 시장에 소개해 제품경쟁력을 확인한 만큼 외내형 모두 한층 업그레이드된 차세대 프레임 기반의 G4 렉스턴이 토요타 포추너(Fortuner), 포드 인데버(Endeavour) 등과 경쟁하며 인도 대형 프리미엄 SUV시장에서 새로운 트렌드를 선도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앞서 마힌드라 그룹 아난드 마힌드라 총괄회장과 M&M 파완 고엔카 대표이사는 지난해 G4 렉스턴이 처음 베일을 벗은 서울모터쇼에 직접 참석해 “쌍용자동차가 최고의 프리미엄 SUV G4 렉스턴으로 왕의 귀환을 알렸다”며 G4 렉스턴에 대한 무한한 신뢰와 만족감을 드러낸 바 있다.

한편, 지난해 5월 국내시장에 출시된 G4 렉스턴은 대형 SUV 시장에서 No.1 브랜드로 자리매김하며 국내 대형 프리미엄 SUV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쌍용자동차는 현재 G4 렉스턴 출시를 계기로 지난해 말부터 서유럽에 이어 불가리아, 헝거리 등 동유럽과 페루, 칠레 등 중남미뿐만 아니라 뉴질랜드, 베트남 등 오세아니아 및 동남아시아로 글로벌 시장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쌍용자동차 최종식 대표이사는 “국내뿐만 아니라 유럽을 중심으로 한 글로벌 시장에서 상품성을 인정받은 G4 렉스턴을 M&M을 통해 인도 소비자들에게 선보일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쌍용자동차와 마힌드라 그룹은 신제품 및 플랫폼 개발, 해외시장 개척 등 다방면에서 시너지를 제고하고 글로벌 시장에서 위상을 강화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 쌍용자동차



 전체뉴스목록으로

넥센타이어, 美 완성차 업체 FCA에 신차용 타이어 공급
기아차, 인도공장 상량식 개최
현대차, 신형 싼타페 출시
현대자동차, 2018년 상반기 ‘H-채용 설명회’ 개최
현대·기아차, 미국 내구품질조사 최고 성적 달성
쌍용차, 심야 근무 없는 주간 연속 2교대 시행
기아차 모닝, 국내 대표 모터스포츠 대회 데뷔

 

기아차, ‘올 뉴 K3’ 탄생
쌍용자동차, 마힌드라와 G4 렉스턴 인도 수출 계약
충남, 자동차 대체부품시장 선점해야
한국 무시하는 수입차 기업, 공정위는 뭐하나
현대·기아자동차, 설 특별 무상점검 서비스
서울시, 2025년까지 친환경차량 총 15만대 보급
대형 차량 첨단안전장치 장착 비용 80% 지원

 


010라인
[중고]4만원짜리 코어2 T7000시리즈 델 노트북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