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4월 25일 수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영업

[정보통신] 인공지능 개발 트렌드와 진화 방향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대학 내 음주 문화 개선 ‘인정팔찌’ 캠페인
낙원악기상가, 문화소외계층 아이들 위한 릴...

포토뉴스
 

‘LG 올레드 TV’ 대세… 3분에 1대꼴 판매

65형 이상 대화면 올레드 TV 판매 비중 높아져
뉴스일자: 2018-02-17

LG전자(066570, www.lge.co.kr) 올레드 TV가 지난달 국내에서 3분에 한대 꼴로 팔리며, 월 판매량 1만 4천대를 처음 돌파했다. 지난해 1월 판매량이 5천대 수준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1년만에 3배 가까이 늘었다.

특히, 65형 이상 대형 올레드 TV의 판매 비중이 높아졌다. 지난해 1월 전체 올레드 TV 가운데 5대중 1대가 65형 이상이었던 반면, 지난달에는 3대중 1대가 65형 이상이었다.

LG전자 ‘국내 TV 매출’ 가운데 올레드 TV의 매출 비중도 빠르게 높아지고 있다. 지난 2016년 25% 수준이던 것이 지난해 35% 수준으로 늘었다. 올해 말에는 50%를 넘길 것으로 전망된다.

LG 올레드 TV의 인기는 소비자들이 TV 구매시 화질 성능을 우선시 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LG전자가 국내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조사대상 중 40% 이상이 TV를 구매할 때 화질을 최우선으로 꼽았다.

올레드 TV는 LCD TV와는 달리 백라이트가 필요 없다. 화소 하나하나가 스스로 빛을 내기 때문에 완벽한 블랙을 표현할 수 있다. 시야각도 뛰어나 좌우 어느 위치에서 보더라도 색의 변화가 없고, 여러 사람이 각자 다른 위치에서 시청해도 동일한 화질을 즐길 수 있다.

합리적인 가격 경쟁력도 올레드 TV의 인기 비결이다. LG 올레드 TV는 가격 경쟁력을 빠르게 갖추며 LCD TV가 주도하던 프리미엄 TV시장을 재편하고 있다.

LG전자는 현재 55형 올레드 TV를 239만원~309만원에 판매하고 있다. 65형 올레드 TV(LG 시그니처 올레드 TV 제외)는 439만원~530만원이다. 프리미엄 LCD TV와 비교해도 가격차이가 거의 없는 수준이다. 지난 2013년 55형 올레드 TV 가격은 1,500만원 수준으로 동일 크기의 LCD TV 대비 5배 가량 높았다.

LG전자 한국영업본부 손대기 HE마케팅담당은 “차원이 다른 ‘LG 올레드 TV’가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대세로 자리잡고 있다”며, “더 많은 소비자들이 올레드 TV 화질을 경험할 수 있도록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출처 : LG전자
  
 



 전체뉴스목록으로

아디다스, 해양 플라스틱 폐기물 러닝화 출시
CJ푸드빌 제일제면소, 시원한 메밀 칼국수 2종 출시
스타필드, 가정의달 맞아 디즈니 캐릭터 체험 행사
테팔 퀵 스티머 엑세스 스팀’ 체험 행사
조폐공사, 알폰스 무하 ‘조디악’ 아트 메달 출시
대학가 순회 팝업스토어 ‘맥스봉 에너지 카페’
올해 공차의 봄 여름은 ‘망고’의 계절

 

제주소주, ‘푸른밤 미니어쳐 선물세트’ 출시
삼성전자, 2018년형 QLED TV 국내 출시
롯데제과, 인공지능 로봇 ‘쵸니봇·스윗봇’ 선보여
한샘, 윤아의 진공블랜더 ‘오젠’ 2세대 출시
고메 냉동피자, 셰프 수준 맛품질로 시장지위 확대
GS25, 올해 농수축산물 차별화 확대에 박차
GS25, 조리면 매출 폭발적 성장에 30종 선보인다

 


010라인
[중고]4만원짜리 코어2 T7000시리즈 델 노트북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