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4월 25일 수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경영

[정보통신] 인공지능 개발 트렌드와 진화 방향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대학 내 음주 문화 개선 ‘인정팔찌’ 캠페인
낙원악기상가, 문화소외계층 아이들 위한 릴...

포토뉴스
 

동물복지의 핵심 선도 기업 간 협력

선진·풀무원 푸드머스, 동물복지 식문화 확대 MOU
뉴스일자: 2018-02-09

스마트 축산식품전문기업 선진(총괄사장 이범권)이 8일 풀무원 계열의 식자재 유통전문기업 푸드머스와 ‘동물복지 육가공품 확대와 올바른 식문화 선도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선진의 육가공 사업부문 선진FS의 전원배 대표, 김기영 이사와 푸드머스의 유상석 대표, 류영기 마케팅본부장이 참석했으며 향후 동물복지 육가공 시장 구축, 지속적인 파트너십 강화를 통한 상호 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다.

국내 친환경, 동물복지 식품산업을 선도하며 올바른 식문화를 선도해온 양 기업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시장에서의 긍정적인 시너지 효과 창출과 함께 △동물복지 육가공품의 급식 시장 진입 △올바른 어린이 먹거리 마련을 위한 키즈 및 급식 신제품 개발 △동물복지 육가공품의 일반소비자 저변 확대 등 식품안전과 윤리적 소비를 강조하는 동물복지 식문화 조성에 함께하기로 협의했다.

특히 선진은 이번 MOU를 계기로 국내 동물복지 돼지고기 시장의 본격적인 확장을 도모할 계획이다. 선진은 민간기업 유일의 동물복지 돈육브랜드 ‘선진포크 바른농장’로 이끌어온 동물복지 돼지고기 시장을 신선육에서 육가공 부문까지 확대하고, 푸드머스와 유통 시스템을 공유해 동물복지 돼지고기의 유통망 확충을 우선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장기적으로는 풀무원의 전 제품 라인에서 동물복지 원료를 적용해 국내 동물복지 식품 시장을 일상화하는 비전을 모색 중이다..

선진FS 전원배 대표는 “푸드머스와의 업무협약은 단지 각 회사간 이윤 추구를 넘어, 세계적 흐름인 동물복지 식문화 확대를 위한 계기를 마련한다는 점에 더 큰 의의가 있다”며 “이번 MOU를 비롯해 선진은 앞으로 국내 축산업 전반에서의 동물복지 인프라를 확대하고, 동물복지 식품의 가치를 소비자에게 효과적으로 알리기 위해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푸드머스는 풀무원 식품 종속 계열사 전체 매출의 44%를 창출하는 주요 계열사다. 학교 급식 브랜드 ‘바른선’을 비롯해 식자재유통 및 키즈, 학교 급식 등 사업부문을 영위하고 있으며, 농림부 동물복지 인증이 시작되기 이전부터 자체적인 동물복지 기준을 제정하여 식품을 생산, 유통해 온 국내 식품인증의 선도적 기업이다.

출처 : 선진



 전체뉴스목록으로

LG전자, 인공지능 씽큐로 아시아 프리미엄 고객 잡는다
LG생활건강 “사상 최대 분기 실적 달성”
키위미디어그룹, 中 화련신광에 화장품 선공급 진행
현대상선, 亞~북유럽 급행노선 만선
LG화학, 차별화된 소재로 중국 시장 공략한다
모바일 구직활동 전 연령대로 확산
볼보건설기계, 오대산 국립공원 생태계 복원

 

KT, 란콰이펑 그룹과 웹툰으로 글로벌 진출 도전
경력직 구직자, 직접 지원보다 헤드헌터 선호
야라-바스프, 세계 최대 친환경 암모니아 공장 준공
남양유업, ‘옳은 유기농 우유’ 공식 서포터즈 ‘옳은 맘’ 출범
ING생명의 건강증진형 보험, 배타적 사용권 획득
KB국민은행, 장애 대학생에 디지털 학습 보조기구 전달
기업 30.5%, 근로시간 단축 준비한다

 


010라인
[중고]4만원짜리 코어2 T7000시리즈 델 노트북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