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 14일 금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사회

[경제] 한국 기업 수익성, 주요국 중 최하위 수준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 따뜻해 마스크 캠페인
‘모든 가족이 웃음 짓는 대한민국’ 국민참...

포토뉴스
 

“화재시 대피경로 정확히 안다” 알바생 33.5%뿐

알바생 49%, 알바 중 안전위험 요소 존재
뉴스일자: 2018-02-11

아르바이트 근무 중 화재가 발생했을 때 대피로를 정확히 찾아 익숙히 대피할 수 있다고 자신하는 알바생이 10명 중 3명에 불과하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잡코리아가 운영하는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www.albamon.com, 대표 윤병준)이 최근 알바생 4,447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알바몬이 설문에 참여한 알바생들에게 평소 아르바이트 중 화재시 대피경로 및 비상구의 위치를 숙지하고 있는지 물은 결과 33.5%만이 ‘정확한 위치를 알고 있고, 유사시 능숙히 찾아서 대피할 수 있다’고 대답했다. 보다 많은 41.0%의 알바생들은 ‘대충 어디 있는지는 알고 있다’고 답했다. 특히 ‘생각해 본 적 없다’는 알바생은 14.6%, ‘대피 경로나 비상구가 있는지 모른다’는 알바생도 10.9%로 적지 않게 나타나 충격을 줬다.
 
근무지에 스프링쿨러, 소화기, 화재경보기 등이 제대로 갖추어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도 ‘관련 규정에 맞춰 갖추고 주기적으로 점검도 한다’는 응답은 29.0%에 불과했다. 반면 37.2%는 ‘소화기 등이 있기는 하지만 규정, 규격에 맞는지는 모르겠다’고 답했으며, 32.3%는 ‘있는지 없는지 모르겠다’고 답했다.
 
알바몬은 또 알바생들이 평소 아르바이트 근무 중 화재나 사고 등 위험이 일어날 수 있다는 걸 염두에 두고 근무하고 있는지도 물었다. 그 결과, 알바생 43.1%가 ‘만약에 사고가 있을 수는 있다고 생각하고 일한다’고 답했으며 ‘항상 사고의 위험에 대해 생각하며 조심해서 일하는 편’이라는 응답도 29.9%로 나타나 상당수의 알바생들이 사고 가능성을 염두에 둔 채 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그런 생각하면 불안해서 어떻게 일하냐”며 ‘생각하지 않는 편’이라는 응답은 14.3%, ‘전혀 생각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12.7%로 나타났다. 아르바이트의 종류별로 살펴보면 ▲운전/배송 알바생의 44.7%로 ‘항상 사고 위험에 대비해 조심해서 일한다’는 답변이 가장 높았으며, ▲생산/노무 알바생이 34.3%로 그 뒤를 이었다.
 
하지만 이런 알바생들의 불안과는 별개로, 정식 안전교육을 제대로 진행하는 곳은 많지 않았다고 알바몬은 밝혔다. 설문에 참여한 알바생들에게 화재나 사고시 행동요령에 대해 교육받은 적이 있는지를 물은 결과 ‘사측에서 정식 안전교육을 받았다’는 응답은 16.5%에 불과했으며, ‘행동요령을 말해준 적이 있다’는 응답도 16.8%에 그쳤다. 보다 많은 36.6%의 알바생들은 ‘정식교육은 없었다’고답하면서 ‘따로 확인하거나 배우는 방식으로 유사시 행동요령을 숙지는 하고 있다’고 답했다. 특히 30.0%의 알바생들은 ‘따로 교육받은 적도 없고 그래서 행동요령에 대해 알지도 못한다’고 답해 우려를 자아냈다.
 
한편 알바생의 약 절반 가량은 평소 아르바이트 중 안전에 위험하다고 느끼는 부분이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알바몬 조사 결과에 따르면 알바생 49.0%가 ‘안전을 위협하는 요소가 있다’고 답했다.
 
근무지에서 알바생들이 겪는 대표적인 위험요소(*복수응답)를 살펴 보면 ▲운전/배송 알바생들은 피로 누적, 졸음, 업무량 압박 등으로 인한 △근무 중 부주의(39.3%, 이하 응답률)을 1위에 꼽았으며, 언제든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작업/근무 도구(37.5%)를 2위에 꼽았다. 또 ▲생산/노무 알바생은 △근무 중 부주의(46.5%)와 함께 가연성 소재, 미끄러운 바닥, 높게 쌓인 적재물 등 △위험한 근무환경(33.9%)을 가장 위험한 요소 1, 2위로 꼽았다. ▲주방 알바생은 △작업 도구(40.6%)와 취객 등 신변의 위협을 느끼게 하는 △특정 인물(38.1%)로부터 가장 위험을 느낀다고 답했다. ▲매장관리 알바생들의 경우 △특정 인물을 위험 요소로 꼽는 응답이 49.3%로 가장 높았다.

출처 : 알바몬



 전체뉴스목록으로

서울시, 주요민원 4종 통합신청 신설
잡코리아-송파구, ‘취업서비스 향상 위한’ 업무협약
공과금도 월급으로 메꿔야하는 추운 겨울 맞이해
행정안전부, 자치단체에 긴급한 민원 처리절차 통보
항공안전기술원, 경량항공기 종사자 안전교육
불공정 인사운영 제재강화 및 주민참여 확대
아동복지 현실 외면하고 자기실속 챙긴 국회의 만행

 

대학생 절반, 나만의 알바무기 있다…알바 비법?
충남 만수동 마을, ‘우수 어촌특화 역량강화마을’ 대상
알바생이 영혼 없이 하는 말 1위 ‘감사합니다'
김포 등 전국 5개 공항 운영등급 상향
서울시, 공직 내부에서의 개방성·공정성 추구 확대
잡코리아, 따뜻한 연말 위한 무료급식소 봉사활동
우이신설선 동북 출퇴근길 왕복 1시간 단축

 


010라인
[중고]4만원짜리 코어2 T7000시리즈 델 노트북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