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7월 17일 화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경제

현대차, 광주합작법인 사업참여의향서 제출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모든 가족이 웃음 짓는 대한민국’ 국민참...
대학 내 음주 문화 개선 ‘인정팔찌’ 캠페인

포토뉴스
 

급여 불만·적성에 맞지 않는 업무·퇴직 압박

연령대별로 퇴직 사유 달라
뉴스일자: 2018-02-08

미디어윌(대표 장영보)이 운영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이 퇴사 경험이 있는 남녀 630명을 대상으로 ‘취업의식 조사’ 결과를 8일 발표했다.

경기침체가 지속되면서 직장을 그만두는 이들이 늘어나는 가운데 이들의 퇴사사유가 연령별로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20대는 ‘만족스럽지 못한 급여’를, 30대는 ‘적성에 맞지 않는 업무’, 40대는 ‘더 늦기 전에 새로운 일에 도전해보고 싶어서’를 퇴사 사유로 꼽았으며, 50대 이상은 ‘퇴사 압박을 받아서’라고 답했다.

결과를 자세하게 살펴보면 20대는 퇴사 사유로 △만족스럽지 못한 급여(28.2%), 새로운 일에 도전해보고 싶어서(23.9%), 업무가 적성에 맞지 않아서(19.7%) 등을 꼽았다. 30대의 경우 업무가 적성에 맞지 않아서(24.4%), 만족스럽지 못한 급여(17.4%), 임신, 육아 등으로 인한 직장생활의 어려움(16.4%) 순으로 이어졌다. 임신, 육아 등으로 인해 퇴사한 30대의 경우 여성이 88.6%로 압도적이었다.

40대는 더 늦기 전에 새로운 일에 도전해보고 싶어서(22%)를 퇴사 사유로 꼽았다. 이어 만족스럽지 못한 급여(18.3%), 퇴사 압박을 받아서(17.7%) 순이었다. 50대 이상 응답자는 경기침체, 회사 경영 악화 등으로 인한 압박(33.1%) 때문에 퇴사를 결정했다고 답했으며, 더 늦기 전에 새로운 일에 도전해보고 싶어서(23.8%), 휴식이 필요해서(21.9%) 등의 답변도 있었다.

퇴사 후 구직활동을 하고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90.6%가 그렇다고 답했다. 구직활동 기간을 묻는 질문에는 3개월 미만(36.4%)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가장 많았으며, 3개월 이상~6개월 미만(24.7%), 6개월 이상~1년 미만(21.4%), 1년 이상~2년 이상(9.5%) 순이었다. 구직활동을 한지 2년 이상이 되었다는 응답도 8.1%로 나타났다.

구직활동을 하는 이유를 묻는 질문에는 모든 연령대의 응답자들이 경제적인 사정(75.7%)을 1순위로 꼽았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20대는 67.3%, 30대는 76.1%, 40대는 76.2%로 나타났으며, 50대 이상 응답자의 경우 77.6%로 가장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이어 시간적인 여유가 생겨서(6.8%), 가족의 권유 또는 압박 때문에(3.7%) 순으로 이어졌으며, 주변, 사회의 시선때문에라는 답변은 1.4%로 낮은 낮은 응답률을 보였다.

출처 : 미디어윌



 전체뉴스목록으로

잡코리아X오마이스쿨, 본격 글로벌기업 탐구 인터뷰
신입직 구직자 40% ‘인턴십 했다’
산업부, 2분기 21개 기업에 660여억원 지원
한미 정책금리 역전, 신중한 금리정책 필요
CJ푸드빌 빕스, ‘워라밸’ 실현을 위한 실속 제안
오마이스쿨 · 잡코리아, ‘조승연의 잡캐스트’ 론칭
금감원, 금융혁신안 제시보다 반성이 먼저다

 

삼양패키징, 국내 음료 업계 최초 ‘무이 할랄 A등급’
상반기 알바 채용공고 多 업종 1위, 커피전문점
서울메트로9호선 · 농협정보시스템 · 육군본부 등 채용
한전-전기공사업계 유착 비리 근절 위한 청원서 전달
한국 로봇 산업, 2018년 9조원 규모로 확대 전망
국토부, 데이터 기반 스마트시티 연구개발 착수
소재 산업에서도 디지털화 바람

 


010라인
[중고]4만원짜리 코어2 T7000시리즈 델 노트북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