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7월 18일 수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자동차

현대차, 광주합작법인 사업참여의향서 제출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모든 가족이 웃음 짓는 대한민국’ 국민참...
대학 내 음주 문화 개선 ‘인정팔찌’ 캠페인

포토뉴스
 

충남, 자동차 대체부품시장 선점해야

대체부품 인증·시험센터 유치 관건
뉴스일자: 2018-02-10

충청남도는 자동차 부품시장의 새로운 변화 중 하나인 대체부품산업 기반 마련에 힘써야 한다는 전문가 주장이 제기됐다.

7일 충남연구원 김양중 연구위원은 충남리포트 296호에서 “자동차 대체부품시장이 활성화되면 자동차부품기업의 완성차 업체 의존도가 크게 줄어들고, 자기 브랜드를 통한 시장 판매와 수출이 확대되며, 소비자의 차 수리비용도 크게 절감될 것”이라며 “국토교통부의 자동차관리법 시행규칙 개정으로 자동차 대체부품시장이 열렸지만 아직 국내기업들의 시장 진출과 투자는 미흡한 상태다”고 밝혔다.

‘자동차 대체부품’이란 완성차에 처음 장착된 부품(순정품)과 비교하여 성능과 품질이 동일하거나 유사하여 순정품을 대체할 수 있는 부품을 말한다.

김 연구원은 “현재 우리나라 대체부품 인증제도는 국내 완성차업체의 디자인권에 묶여 수입차 부품에만 적용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중소 자동차부품기업이 국산차의 대체부품을 생산·판매하고자 할 경우 자체 생산·유통이 불가능하다”고 관련 규제 완화를 제안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에 충남지역 소비자 150명과 차 수리 서비스업 종사자 1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대체부품 인증제도를 모른다(전혀 모른다 포함)고 응답한 비중은 46.6%로 나왔다. 또한 대체부품에 대해 재생이미지 42.9%, 중고이미지 28.6% 등 부정정인 이미지가 크게 나타났다.

김 연구원은 “충남 자동차 대체부품시장의 저변확대, 중소 자동차부품기업 지원과 산업기반 마련을 위해 올바른 홍보를 통한 자동차 대체부품 인식개선과 제품정보의 투명성 확보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연구원은 “대체부품생산기업을 위한 수출 거래선을 발굴하고, 도내 대체부품 클러스터를 구축하여 기업 유치 및 투자 유도, 자동차 수리 우수 인력 양성에도 힘써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충남은 올해 자동차 대체부품 인증·시험센터 기본 및 실시설계를 위한 정부예산 5억원을 확보한 상태이다. 이는 향후 내포신도시 첨단산업단지 내 총 사업비 364억원을 투자하는 국가공인 인증기관인 자동차 대체부품 인증·시험센터 유치의 초석이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출처 : (재)충남연구원



 전체뉴스목록으로

부정검사 의심 148개 민간검사소 점검… 44곳 적발
에스오에스랩, 미국 실리콘밸리 국제발명페스티벌 금상
올해 말 자동차 등록 대수 2300만대 돌파 예상
국토부, 버스 ‘공공성·안전강화대책’수립 본격 시동
현대차, 2018년 지속가능성 보고서 발간
폭스바겐코리아, ‘Right on Time‘ 및 서비스 캠페인
소유차량의 점유자를 몰라도 소송이 가능할까

 

신한카드·차투차, ‘침수차 보상프로그램’ 실시
현대모터클럽’ 봉사단, 교통 소외지역 버스 정류장 개선
보쉬 와이퍼, ‘국가브랜드대상’ 최고 브랜드 선정
현대차, 차량 통신 반도체 설계 기업 ‘오토톡스’에 투자
쌍용자동차, 6월 내수·수출 포함 총 1만2578대 판매
국토부, 국민안전 승무원제 도입
볼보트럭, 국내 최초 상용차 안전인식 설문조사

 


010라인
[중고]4만원짜리 코어2 T7000시리즈 델 노트북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