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 14일 금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국제

[경제] 한국 기업 수익성, 주요국 중 최하위 수준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 따뜻해 마스크 캠페인
‘모든 가족이 웃음 짓는 대한민국’ 국민참...

포토뉴스
 

니카라과, 영토분쟁에서 코스타리카에 승소

분쟁 해상 및 해저의 약 4분의3이 니카라과의 영토
뉴스일자: 2018-02-10

국제사법재판소가 카리브해 남서부 해상의 니카라과와 코스타리카 간의 해상경계 분쟁과 관련해 해당 해상 및 해저의 약 4분의3이 니카라과의 영토라고 16-0 만장일치로 2월2일 최종판결했다.

폴리 호그 파트너 변호사인 폴 라이클러 및 로렌스 마틴이 니카라과 측을 대리했다.

라이클러는 “국제사법재판소는 항상 그렇듯이 잘 정립된 법적 근거를 특정한 사례에 공정한 방식으로 적용해 분쟁을 해결했다. 니카라과의 승리로 볼 수 있는 결과가 나온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라이클러와 마틴은 앞서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과 관련한 필리핀과 중국 간의 소송에서도 필리핀을 대리해 역사적인 승소했었다.

2만7000평방킬로미터 이상의 해상 및 대륙붕 지역에서 어업 및 매장된 원유 및 가스 개발권을 포함한 천연자원의 독점권이 분쟁 대상이었다. 법원은 약 2만평방킬로미터에 대해 니카라과의 영유권을 인정했다.

국제사법재판소는 경계선이 해안선의 오목한 모양 때문에 해상도달범위의 차단을 피하기 위해 경계선이 조정되어야 하며 니카라과의 콘 제도는 중요하지 않은 존재이기 때문에 경계 설정에서 무시되어야 한다는 니카라과의 주장을 기각했다. 법원이 설정한 경계는 대체적으로 니카라과가 제안한 등거리선에 가깝다.

국제사법재판소는 또한 16-0의 의견으로 태평양 해상에서의 두 국가간 해상경계도 확정했다. 그곳의 분쟁구역은 더 작은 단위에서 양측은 등거리에 따른 분할이 제안되었지만 니카라과는 엄격한 등거리선은 불공평하다고 주장했고 니카라과에 유리하도록 경계선이 조정돼야 한다고 판결이 내려졌다.

국제사법재판소는 또한 양국의 국경이 있는 산후안 니카라과 강 어귀의 1.5km 길이 모래톱과 관련한 양 국가간의 국경분쟁과 관련해서도 사람이 살 수 없고 국제적으로 보호되는 습지의 일부인 분쟁지역은 코스타리카의 영토로 인정했다.


출처 : Foley Hoag LLP Audra Callanan , Newsji Biz



 전체뉴스목록으로

아이데미아, 네팔에 첫 스마트 국민신분증 출시
지중해 구조선, 유럽의 압력으로 활동 강제 종료
세계 주요 도시 시장들, 이민 협의회 발족
미연방항공국, 에어버스機에 에어세이프 설치 승인
호주의 난민 및 망명 신청자 역외 거주 정책 폐지해야
외교부·해수부, 북극써클한국포럼 개최
미국 대마초 산업, 틈새에서 주류로 부상

 

월드쉐어, 탄자니아에 기숙사 건립
몰도바, 투자 통한 시민권 취득 신청 접수 개시
멕시코, 세계 6위 관광대국 자리매김
말레이시아에 부는 k-푸드열풍
몰타와 오스트리아, 세계 최고 투자이민 프로그램
마지드 알리 알 만수리, 국제 매사냥협회 회장 피선
일본, 헨리여권지수에서 세계 1위

 


010라인
[중고]4만원짜리 코어2 T7000시리즈 델 노트북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