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0일 목요일
 
 
  현재위치 > 뉴스지닷컴 > 사회

현대차, 광주합작법인 사업참여의향서 제출

 

정치

 

경제

 

사회

 

생활

 

문화

 

국제

 

과학기술

 

연예

 

스포츠

 

자동차

 

부동산

 

경영

 

영업

 

미디어

 

신상품

 

교육

 

학회

 

신간

 

공지사항

 

칼럼

 

캠페인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 따뜻해 마스크 캠페인
‘모든 가족이 웃음 짓는 대한민국’ 국민참...

포토뉴스
 

알바생 38.6% 부당대우 경험

부당대우 1위 임금체불
뉴스일자: 2018-02-07

알바생 10명 중 4명 정도는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부당대우를 당했던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들 알바생들이 가장 많이 겪었던 부당대우 1위는 임금체불인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운영하는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www.albamon.com, 대표 윤병준)이 최근 알바생 3,198명을 대상으로 ‘아르바이트 중 부당대우 경험’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알바몬이 알바생들에게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부당대우를 경험했던 적이 있는지 질문한 결과, 설문에 참여한 알바생 중 38.6%가 ‘부당대우를 당했던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나머지 61.4%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근무했던 업직종 별로는 △IT.디자인직 아르바이를 했던 알바생 중 54.0%가 ‘부당대우를 경험했다’고 밝혀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서비스 대행 알바(46.2%) △고객상담.텔레마케터 알바(44.7%) △생산.공장직 알바(43.6%) △편의점.PC방 알바(43.4%) 등의 순이었다.
 
아르바이트 중 부당대우를 받았던 경험이 있는 알바생들에게 겪었던 대우에 대해 질문한 결과, △’입금체불을 겪은 적이 있다’는 답변이 28.3%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최저임금 보다 낮은 급여(24.5%) △수당 없는 연장근무 등 과잉근무(15.2%) △휴게시간 및 출퇴근 시간 무시(13.5%) △반말 등의 인격모독(5.3%) △부당해고(5.1%) 등의 순이었다.
 
한편, 이번 알바몬 조사에 참여한 알바생들에게 2018최저임금에 대해 정확히 알고 있는지 질문한 결과 대다수인 95.4%가 ‘잘 알고 있다’고 답했으며, 1주 동안 규정된 근무일수를 다 채운 근로자에게 유급 주휴일을 주는 ‘주휴수당’에 대한 인지도는 75.9%가 ‘잘 알고 있다’고 답했다. 반면 일주일 동안 15시간 이상, 최소 1년을 일한 알바생의 경우 퇴직금을 받을 수 있다는 사실에 대해서는 62.1% 만이 알고 있다고 답했으며, 나머지 37.9%는 모르고 있다고 응답했다.
 
알바몬 관계자는 “아르바이트를 구하기 전 반드시 주휴수당 등 알바생들의 권리를 체크하고 근로계약서를 작성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알바몬에서도 무료 노무상담 서비스 및 지속적인 ‘알바의 상식 캠페인’을 통해 알바생들이 알아야 할 필수 정보 등에 대해 알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 이번 알바몬 조사 결과에서도 알바생 87.1%가 근로계약서 작성이 알바생들의 근로조건 및 알바환경 개선에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출처 : 알바몬



 전체뉴스목록으로

서울-부산, 24일 오전 11시 출발 제일 막힌다
서울시, 전국 최초 플라스틱프리도시 도전
플라스틱 빨대 금지, 온라인 시민의견 묻는다
새활용 DIY의 메카 소재은행 오픈
사회균형성장 위해 한국적 사회정책 모델 마련해야
기술혁신으로 상하수도 서비스 개선
국민생활밀접 민원제도개선 국민온라인투표

 

지속가능한 물관리 위한 아이디어 공모전
동물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커뮤니티 에니멀와 오픈
주민자치 활성화 위해 중앙·지방이 협력한다
폭발사고 예방 위험물 철도운송 안전 강화
환경부, 대기환경보전법 하위법령 입법예고
추석 연휴 오염물질 불법배출 3단계 특별감시·단속
서울시, 추석 5대 종합대책 시행

 


010라인
[중고]4만원짜리 코어2 T7000시리즈 델 노트북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책임한계와 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등록 : 서울 자00447, 등록일자 : 2013.12.23., 뉴스배열 및 청소년보호의 책임 : CEO 이상복

주소 : 서울 구로구 가마산로 27길 60, 1-37호 전화 050 2222 0002, 팩스 050 2222 0111, 기사제보 이메일 news@newsji.com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